취업·시험
  • 직장인 은퇴하고 싶은 나이 ‘59세’, 실제 은퇴해도 되는 나이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28 09:43

 


 

 

지난 달 대법원이 육체노동자의 노동가동연한을 기존 만 60세에서 만 65세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린 가운데, 직장인들이 더 이상 돈을 벌지 않고 경제적으로 은퇴해도 되는 나이를 65세로 꼽아 눈길을 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652명을 대상으로 예상 은퇴연령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28일 밝혔다.

 

잡코리아는 설문을 통해 직장인들에게 몇 살까지 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또 몇살까지만 일하고 싶은지를 물었다. 그 결과 직장인들은 평균 59세까지만 일하고 싶다고 느끼지만, 정작 65세까지는 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직장인들이 은퇴 후 노후를 즐기기를 원하는 나이는 평균 59(*개방형 응답결과)로 집계됐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은 평균 62, 여성은 57세로 여성의 희망 은퇴연령이 평균 5년 빨랐다.

 

하지만 60세 이전에 은퇴하고 노후를 즐기기를 원하는 바람과는 달리, 직장인들은 평균 65세까지는 일을 해야 할 거라고 여기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설문을 통해 더는 돈을 벌지 않고 경제적으로 완전히 은퇴해도 되는 나이가 몇살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평균 65(64.6, 개방형 응답결과)로 응답된 것. 성별에 따라 남성 평균 67, 여성 평균 63세로 남성이 여성보다 4년 더 높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마지막 직업은 무엇일까? 잡코리아가 은퇴 전 자신의 마지막 직업이 무엇일 거라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25.6%의 직장인이 현 직무 그대로 직장인일 것이라 답해, 은퇴 전까지 자신의 직무를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치킨집, 편의점 사장님 등 자영업자(17.5%)’가 차지했으며, ‘사무/내근직 직장인(16.9%)’, ‘서비스직(8.4%)’이 차례로 뒤따랐다. ‘건물주(7.8%)’, ‘알바생(6.9%)’, ‘운송/기술/노무직(3.7%)’으로 일할 것이라는 예측도 이어졌다.

 

실제로 대다수의 직장인들은 현재 근무 중인 직장이 평생직장은 아니라고 여기고 있었다. 잡코리아 설문에 응답한 직장인 중 단 19.9%만이 현재 직장이 나의 마지막 직장이라고 답했으며, 나머지 80.1%마지막 직장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현 직장에서 얼마나 더 일할 수 있을 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남성 평균 6.8, 여성 평균 3.4년 더 일할 것이라고 답하는 등 남은 근무연한도 5년 이내(평균 4.8)로 짧았다.

 

한편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은퇴 후 최소 생활비는 부부기준 월 2685천원(*개방형 응답결과)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 평균 2828천원, 여성 평균 2588천원으로 집계됐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28 09:4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