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 영재학급 30곳 선정… 소프트웨어 심화교육 및 진로탐색 지원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3.21 14:44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영재학급 30곳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19곳, 중학교 11곳이다.

2016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소프트웨어 영재학급에는 소프트웨어에 흥미와 소질을 갖춘 학생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선발된 학생에는 소프트웨어 심화교육 이수 및 소프트웨어분야 진로 탐색 기회가 주어진다.

학급당 정원은 20명으로 올해는 총 600여 명의 소프트웨어 영재학생이 각 시도교육청 선발 기준에 따라 선발돼 전문가 특강, 소프트웨어 캠프 및 산출물 대회, 진로탐색 등 심화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특히 경기 운정초등학교, 전남 비금동초등학교 등과 같이 지역공동으로 선정된 학교의 영재학급의 경우 해당 권역의 타 학교 학생들도 지원이 가능하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소프트웨어 교육 격차를 줄이고 누구나 소프트웨어를 통해 창의적 사고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소프트웨어 교육 정책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21 14:4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