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3월 학력평가 성적표, 오늘 배부… “이 성적, 수능까지 갈까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25 08:30
[이투스 김병진 소장의 대입 전략] 3월 학력평가와 수능시험 성적의 상관관계

 


 

오늘(25), 지난 7일 실시한 3월 학력평가의 성적표가 배부된다. 이미 가채점을 통해 원점수를 알고 있더라도 자세한 백분위나 등급은 성적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3이 되어 치르는 첫 모의고사인 만큼 성적에 대한 부담이 적잖을 터. 더욱이 3월 학력평가에는 늘 “3월 학력평가 성적이 곧 수능 성적이다라는 말이 따라붙기 때문. 하지만 오늘 기대한 만큼의 성적이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좌절할 필요는 없다. 3월 학력평가 성적이 곧 수능 성적이라는 말은, 결론부터 말하자면 팩트가 아니기 때문이다.

 

3월 학력평가는 고3 재학생만을 대상으로 하는 시험으로 수능과 그 응시 집단의 성격이 다르다. 물론 3학년이 돼 처음 보는 시험이기 때문에 중요도가 낮다고만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때의 중요도는 결과보다는 활용에 있다. . 3월 학력평가의 성적 결과만으로 수능 성적까지 예측해 일희일비하기 보다는 오히려 3월 학력평가 성적에 대한 해석을 바탕으로 수능까지의 체계적인 학습 목표를 수립하는 것이 더 중요하단 뜻이다.

 

올해 치른 3월 학력평가에 대한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는 높은 편이었다. 각 입시기관들이 발표한 국어와 수학 1등급 커트라인 또한 80점대로 추정되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만큼 시험을 잘 치르지 못한 수험생일수록 결과에 대한 걱정이 수능시험에 대한 막막함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때일수록 3월 학력평가 성적을 제대로 활용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3월 학력평가와 수능시험의 비교가 우선이다. 두 시험의 근본적인 차이는 무엇이며, 정말 3월 학력평가 성적이 수능으로 이어지는 것인지 구체적인 자료를 통해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체계적인 수능 학습 계획을 수립하자.

 

 

수능과는 사뭇 거리가 먼 3월 학력평가의 의미

-[3월학력평가vs수능] 응시집단과 출제범위의 차이

 

 


 

 

학력평가 성적과 수능시험 성적의 상관관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두 시험이 가지는 근본적인 차이점부터 짚고 넘어가야 한다. 두 개의 시험은 출제기관이 다른 까닭에 응시가 가능한 집단의 조건 또한 다르며, 시행 시기가 다르므로 출제 범위에서도 차이를 가질 수밖에 없다. 3월 학력평가는 시행 시기가 이른 탓에 국어, 수학, 영어 영역에서 전 범위 출제가 이뤄지지 않는다. 또 실제 수능과 달리 제2외국어/한문, 과학탐구과목이 실시되지 않는 차이점도 존재한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차이점은 바로 N수생 응시 여부에 따른 응시 집단 구성원이 다르다는 점이다. 학력평가는 각 시/도 교육청주관의 모의고사이고, 수능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주관의 모의고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수능시험을 출제하는 기관이며, 그 출제 목적이 해당 학년도 수험생들의 학업 성취수준과 시험의 난이도를 판단하는 것에 있기 때문에 6월과 9월의 수능 모의평가는 수능과 동일하게 N수생 응시가 가능하다. , 3월 학력평가는 고교 재학생에 한해서만 응시가 가능한 것이다.

 

 


 

 

2019학년도 응시 인원 현황을 기준으로 3월 학력평가의 응시생은 456,250명이었다. 이는 6월 수능 모의평가보다 64,490(12.38%)이 더 적은 숫자이며, 9월 수능 모의평가보다는 57,646(11.22%) 더 적었다. 수능과 비교했을 때는 73,970(13.95%)이 적은 숫자이다. 3월 학력평가는 그 대상이 수험생 중 고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들로만 한정되기 때문에 그 숫자가 가장 적을 수밖에 없다. 또 평가원이 발표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결과에 따르면,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 중 졸업생의 비율은 24.58%의 비율로 나타났다. 매해 재수생의 비율은 이 정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바로 여기에서 3월 학력평가의 결과를 해석할 때 유의해야 할 지점이 생긴다.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를 제외하고, 상대평가 체제인 수능은 성적 산출 시 응시 집단의 규모와 성격에 따라 성취도, 즉 표준점수와 백분위가 달라진다. 따라서 3월 학력평가는 2학년 겨울방학까지의 학습상태를 점검하는 지표는 될 수 있지만, 수능 시험의 표준적인 지표로 삼을 수 없는 것이다. 결국 3월 학력평가 성적과 수능시험 성적은 다른 기준으로 바라봐야 한다.

 

 

3월의 내 위치, 앞으로 얼마나 달라질까?

-[3월학력평가vs수능] N수생 포함 여부에 따른 실경쟁자 간 위치 변화

 

이처럼 3월 학력평가는 재학생만을 대상으로 실시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3월 학력평가 응시 집단 내에서의 상대적 위치는 수능에서의 상대적 위치와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따라서 3월 학력평가 성적과 수능시험 성적의 상관관계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N수생 포함 보정 백분위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

 


 

‘N수생 포함 보정 백분위란 수능 응시생의 1/4에 달하는 졸업생이 3월 학력평가에도 포함이 된다는 가정 하에 영역별로 산출한 점수대별 표본의 평균값으로, 실경쟁자 간의 위치 변화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예를 들어 자신이 이번 3월 학력평가에서 국어 영역 백분위가 92로 나왔다면, N수생들이 유입되었을 때는 2점이 하락해 백분위 90이 된다. 백분위는 각 수험생의 상대적 서열을 나타내는 수치로 나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수험생의 백분율을 의미하기 때문에, 자신의 아래에 전체 응시생의 92%가 있던 상황에서 90%가 있는 상황으로 상대적인 위치가 변한 것을 보여준다. , N수생들이 유입되는 상황에서는 실제 경쟁력이 더 떨어지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성적 하락 현상은 영역별로 하락 폭이 대동소이할 뿐 모든 영역에서 나타난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등급별 백분위의 하락 폭이다. 1등급 이내의 재학생은 백분위 값이 -1~-2로 소폭 하락하는데 비해, 2~3등급 이하에 해당하는 재학생들은 백분위 하락 값이 크게는 -6까지 떨어지는 것이다. N수생의 유입은 상위권에 비해 중·하위권 학생들에게 더 큰 타격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 때 이러한 부분을 성적이 떨어지면 어떡하나하는 불안으로 연결하기보다는 점수를 향상하게 되면 떨어지는 폭을 줄일 수 있으니, 더 안정적인 점수를 얻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으로 연결하여 학습 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3월 학평 성적, 수능 가면 어떻게 바뀔까? 변화는 스스로의 몫

-[3월학력평가vs수능] 3월 학평 대비 수능 성적 향상 비율 변화

 

3월 학력평가에 응시한 재학생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자신의 현재 성적이 실제 수능에서는 얼마나 향상될 수 있느냐일 것이다. 전년도 3월 학력평가와 수능 채점서비스 이용자 데이터를 근거로 수능 점수 변화 추이를 예측해 보면 다음과 같은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

 

 

 


흔히들 ‘3월 학력평가 성적이 수능 성적이다라고 말하기도 하는데, 실상과는 거리가 다소 있다. 계열과 성적 구간에 상관없이, 3월 학력평가 성적이 수능 성적과 유사하게 나타나는 학생은 채 5%가 되지 않는다. 자연계열의 경우 매해 1%대의 학생만이 3월 학력평가와 비슷한 성적을 보인다. 결국 이 소수의 학생들을 제외하면 성적이 향상되거나 하락했다는 뜻인데, 기본적으로 수능에는 N수생 등이 포함되고 이들은 상대적으로 상위권 표본이 많다는 점을 고려할 때 3월 학력평가 대비 수능 성적이 하락하는 학생이 많은 것이 일반적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중위권 학생들의 경우 성적이 향상되는 비율도 낮지 않고, 3월 학력평가 백분위 200~205점 구간 학생들의 경우는 수능에서 성적이 향상된 학생이 하락한 학생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 3월 이후 학습의 방향이나 몰입도에 따라 성적의 변화 가능성은 매우 높다. 3월 학력평가 성적에 자만할 이유도, 지나치게 낙심할 필요도 없다는 뜻이다.

 

결국 3월 학력평가는 진짜 시험을 치르기 위한 하나의 모의시험이며, 그 모의시험을 통해 자신의 약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보완하기 위한 학습전략을 수립하고 그 전략을 성실히 이행하는 동기로 삼으면 충분하다. 재학생이더라도, 또 최상위권이더라도 수능에서 성적이 더 상승하는 학생도 분명히 있는 만큼, 자신이 그런 학생이 되기 위해 앞으로 수능 학습에 더욱 집중하도록 하자.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25 08:3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