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전북대, 청년 TLO육성사업 예산 대폭 증액… 사업 탄력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20 13:51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지원하는 청년 TLO 육성사업에 선정된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이 “1차년도 평가에서 A등급을 받아 올해 2차년도 사업에 61,700만 원이 증액된 132천여 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만 34세 미만 이공계 학사, 석사 졸업생을 대학 산학협력단이 청년TLO 연구원으로 채용해 대학이 보유한 우수 기술의 민간 이전을 통해 취·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 지원을 통해 전북대는 올해 이공계 미취업 졸업생 102(학사 76, ·박사 26)을 선발, ·하반기 각 6개월 동안 취업과 창업, 기술이전 및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난해 8, 34세 미만 이공계 미취업 학·석사 졸업자 60명을 청년TLO 연구원으로 채용한 전북대는 그동안 기술이전 및 사업화를 위한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취·창업 활동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전북대는 이미 올 2월 상반기 청년TLO 연구원 60명을 채용해 지난 6일 전북대 자동차산학협력원에서 발대식을 갖고 청년 기술이전 전문가 양성에 본격 나서고 있다.

 

현재 2주간 직무연수를 통해 지식재산권, 기술마케팅과 기술이전 등 기술이전 및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과 더불어 취·창업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에 있다.

 

이러한 각종 전문교육을 통해 취업 및 창업 역량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지역산업에 필요한 우수 인재를 적시에 양성, 배출해 대학과 지역산업의 동반성장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조재영 전북대 산학협력단장은 전북대가 보유한 우수기술과 취·창업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산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올해 2차년도 사업에서도 청년TLO 연구원들의 취·창업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여 우수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사업화 증대, 전라북도 지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20 13:51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