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경기도민 10명 중 8명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해야”
  • 최유란 기자

  • 입력:2019.03.19 15:42
경기도교육청 ‘경기도 교육정책 및 3·1운동 100주년 도민인식 조사’ 결과 발표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 필요성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교육청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경기도 교육정책 및 3·1운동 100주년 도민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0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9%는 ‘근현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필요하다고 답했다.

‘근현대 역사교육이 추구해야 할 중점방향’에 관한 질문에는 근현대 역사에 대한 인식(64.1%)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 △평화통일 대비 역사관 정립(38.7%) △현재 삶에 대한 통찰(34.1%) △세계사와 한국사의 이해(30.9%) △민족 정체성 함양 교육(26.5%) 순이었다.

‘독립운동 역사체험’ 등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및 다양한 역사체험 활동에 자녀를 참여시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93%가 ‘그렇다’고 답했다. 역사탐구와 체험활동에서 ‘학생 주도성을 키워나가는 역사교육’을 정책적으로 추진하는 것에 관한 찬반 질문에도 찬성한다는 의견이 응답자의 90.5%에 달했다.

‘평화 관점 역사교육의 주요 방법’으로는 △근현대사 독립운동 역사 체험프로그램(52.1%) △역사자료 활용(32.6%) △학생 교사 역사 탐구활동 지원(31.5%) 순으로 호응이 높았다.

김광옥 경기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경기도민과 학부모들이 근현대 역사교육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에 따라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관을 갖고 역사의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흥미로운 역사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듀동아 최유란 기자 cyr@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19 15:4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