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직장인 10명 중 4명 ‘상사 잔소리에 여행 충동’… 봄나들이 인기 명소는?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19 09:25

 

따스한 봄을 맞아 직장인 절반 이상은 제주도 봄나들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49명을 대상으로 봄나들이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제주도로 봄나들이를 가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해외(22.1%)’, ‘각종 꽃 축제(12.9%)’, ‘동물원/놀이공원(5.7%)’, ‘가까운 공원(4.9%)’, ‘//바다(1.2%)’ 순이었다.

 

봄나들이를 준비할 때 가장 고민되는 점경비(51.3%)’가 가장 많았고 날씨’ 33%, ‘교통편’ 10.3%, ‘의상 코디’ 4.9%, ‘도시락 등 음식 준비’ 0.6%였다.

 

충동적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었던 순간에 대해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상사 잔소리, 스트레스에 시달릴 때(42.4%)’를 꼽았다. ‘일상 생활이 따분해질 때(24.4%)’, ‘예전에 다녀왔던 여행 사진을 볼 때(14%)’, ‘항상(11.2%)’, ‘저가 여행 상품 광고를 볼 때(6.3%)’, ‘춘곤증/식곤증으로 인한 피곤함을 느낄 때(1.7%)’ 순이었다.

 

봄나들이에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을 묻는 말에 사진 촬영이라는 답변이 41.8%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낮잠/휴식’ 37.5%, ‘야외에서 즐기는 도시락’ 18.1%, ‘운동/스포츠’ 2.3%였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연인과 함께 봄나들이를 가고 싶다(61.6%)’고 답했으며 봄나들이 예상 비용‘30만원 이상이라는 의견이 34.4%로 가장 많았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19 09:2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