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성인남녀 94% 이용 단톡방, ‘단톡방 스트레스’ 최다 원인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3.18 09:28

 


 

 

성인남녀 94%는 단톡방에 참여 중이고 그 가운데 팔 할 이상은 단톡방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토로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서비스 알바콜 성인남녀 83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먼저 카카오톡의 단체카톡방, 이른바 단톡방에 참여 중인 응답자는 전체의 총 94%, 총 몇 개의 단톡방에 소속되었는지 집계하자(주관식 입력) 평균 5.9개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참여 중인 단톡방의 유형은 친목, 정보교류 성격이 26%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회사(소속팀 및 부서)동기(학교, 회사) 관련 단톡방 참여비율이 각 18%였고, 가족(14%)동아리, 스터디, 팀플(11%) 비율도 높았다. 기타 오픈채팅방(7%), 가족(시댁, 처가) 친목, 정보교류(자녀 관련)도 각 3% 순이었다.

 

이들 중 82%는 단톡방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중에서도 알람이 쉬지 않고 울릴 때(23%)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토로했다. 한편, (눈팅만 하고 싶은데) 답장을 기다리거나 요구받을 때와 머무는 것이 곧 의리로 비쳐서 퇴장하기가 곤란할 때(13%)도 불편하게 여겼다. 이 외에도 과잉 친목 도모가 부담스러울 때(12%), 단톡방에서 나가면 왕따가 될까 봐(11%), 친한 멤버들끼리 편 가르거나 그들만의 대화에 소외감 느낄 때(9%) 등의 이유로 단톡방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었다. 일부 단발마의 활약으로 지나친 대화가 부담되는 한편 의리와 눈치 보기 문화로 탈퇴도 꺼리게 된다는 것.

 

특히 추측성 찌라시나 음란성 메시지, 동영상 등을 공유받았을 때(3%) 불편했다고 꼽은 점에 눈길이 간다. 최근 특정 연예인의 단톡방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연일 기사화되는 것을 볼 때 단톡방에서의 무분별한 자료 전달 및 원치 않은 공유에도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알리는 대목이다. 추측성 찌라시나 음란성메시지로 인해 불편하다고 느낀 비율을 성별 교차분석 한 결과, ‘남성’(45%)보다 여성’(55%)에게서 좀 더 응답률이 높았다.

 

이렇듯 불편한 공간이지만 대처법은 미온적이었다. 이용자들은 퇴장이 아닌 무음 설정(41%) 또는 한 번에 몰아 읽기_‘읽음기능 사용(31%) 등으로 나름의 대처를 하고 있었을 뿐이었다. 조용히 퇴장(8%)하거나 이마저도 양해를 구하고 퇴장(3%)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초대 시 거절할 권리는 없지만, 퇴장 시 꼬리표가 남는 불편한 진실, 단톡방에 갇힌 현대인들의 실상이 드러난다.

 

본 설문조사는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총 83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그 가운데 직장인은 516, 대학생 및 구직자는 270명 포함되어 있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39%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3.18 09:2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