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합격 위해 ‘입시 코디’가 필수? 수시 합격생에게 ‘합격 기여요소 1위’ 묻자…
  • 김수진 기자

  • 입력:2019.01.22 09:54
유웨이닷컴, 수시 합격생의 전형별 입시 헬퍼(Helper) 묻는 설문조사 결과 분석

 

교육평가전문기관 유웨이중앙교육에서 운영하는 유웨이닷컴이 지난 14일부터 118일까지 수시 합격생 457명에게 ‘2019학년도 수시 합격 비결을 묻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형별로 수시 합격에 가장 도움이 되었다고 하는 요소가 모두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유웨이닷컴은 우선 수험생 457명에게 수시 합격에 가장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항목을 물었다. 참고로 설문 응답자의 합격 전형별 비율은 학생부 종합 전형 48.4%, 학생부 교과 전형 26.6%, 논술 전형 14.7%, 기타 7.9%, 실기(특기자)전형 2.4%로 구성됐다.

 
 



 

이에 학생부교과전형 합격자들의 응답 중 가장 비중이 높은 것은 41.8%를 차지한 학교 선생님의 도움이었다. 이어 입시에 관련한 경제적 뒷받침’ 25.4% 학원, 과외 혹은 입시컨설턴트의 도움’ 14.9% 어머니의 입시 정보 전달 및 도움’ 14.9% 아버지의 입시 정보 전달 및 도움’ 3.0% 순으로 답했다.
 

 

 

이어 학생부종합전형 또한 학교 선생님의 도움45.1%로 가장 높았다. 그 비율 또한 학생부교과전형에 비해 다소 높았다. 이어 어머니의 입시 정보 전달 및 도움’ 19.7% 학원, 과외 혹은 입시 컨설턴트의 도움’ 16.4% 입시에 관련한 경제적 뒷받침’ 13.9% 아버지의 입시 정보 전달 및 도움’ 4.9% 순으로 답하였다.

  

 

반면 논술전형의 경우 학원, 과외 혹은 입시 컨설턴트의 도움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54.1%로 가장 높았다. 입시에 관련한 경제적 뒷받침’ 29.7% 어머니의 입시 정보 전달 및 도움’ 10.8% 학교 선생님의 도움’ 2.7% 아버지의 입시 정보 전달 및 도움’ 2.7 순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유웨이닷컴 측은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현 입시 제도에서 학생부 전형의 비중이 높은 만큼 학교 선생님의 영향력이 가장 높았다고 분석하면서 다만 논술 전형에 합격하기 위해서는 학교보다는 사교육의 도움, 경제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것을 본 설문조사를 통해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수시 합격생들에게 본격적으로 수시 준비를 시작한 시기는 언제인가를 물었다. 전형별로, 학생부 교과 전형은 고등학교 1학년’ 37.3%, '고등학교 3학년’ 34.3%, ‘고등학교 2학년’ 25.4%, ‘중학교’ 1.5%, ‘초등학교’ 1.5% 순으로 답하였다. 학생부 종합 전형의 경우 고등학교 1학년’ 61.5%, ‘고등학교 2학년’ 25.4%, ‘고등학교 3학년’ 11.5%, ‘중학교’ 0.8%, ‘초등학교’ 0.8% 순으로 답하였다. 논술 전형의 경우 고등학교 3학년’ 62.2%, ‘고등학교 2학년’ 27.0%, ‘고등학교 1학년’ 10.8% 순으로 답하였다. 논술 전형의 경우 학생부 교과 및 종합 전형과 다르게 뒤늦게 준비해도 합격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 수시 합격에 있어 진로를 탐색하고 설계한 것은 도움이 되었는가를 물었다. 학생부 교과 전형은 그렇다’ 77.6%, ‘아니다’ 22.4% 학생부 종합 전형은 그렇다’ 91.8%, ‘아니다’ 8.2%, 논술전형은 그렇다’ 62.2%, ‘아니다’ 37.8%로 답하였다. 모든 전형에서 진로 탐색 및 설계는 수시 합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드라마 ‘SKY캐슬의 열풍으로 전문 입시코디네이터가 입시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추측들을 하고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는 않다면서 현 입시 제도에서 학생부 종합 전형의 비중이 높은 만큼 대입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노력과 함께 학교 선생님의 책임과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하였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9.01.22 09:5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