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소식
  • 교육부, 2018년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스쿨미투 개선방안 등 심의
  • 정승아인턴 기자

  • 입력:2018.12.21 17:35


 

교육부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018년도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여 국민 삶의 관점에서 사회 정책의 포용성 확대와 사람과 기술 중심의 혁신을 도모하는 문재인 정부 포용국가 추진계획()’, 그간 지속적으로 제기된 스쿨미투의 해결을 위한 관련 제도 개선방안을 담은 교육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정부서울청사에서 21() 오전 심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의 제1호 안건으로는 문재인 정부 포용국가 추진계획()을 토의하였다. 정부는 지난 9월 새로운 국정운영 목표로 포용국가를 제시했다. 이어, 임기 내 추진할 정책과제를 중심으로 문재인 정부 포용국가 추진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계획
()아동-청년-중장년-노년의 일반적인 생애주기와 배움---돌봄-생활이라는 삶의 영역을 모두 고려하여, 기존의 과제를 체계화하고 실천을 위한 구체적 지표를 제시하여 포용국가를 실현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를 담고 있다.

 

정부는 오늘 토의 결과를 바탕으로 동 계획의 세부 정책과제와 성과지표를 부처 간 협의하여 확정하고 내년 2월 발표할 계획이다.

 

 

이어 제2호 안건으로는 교육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심의하였다. 이번 대책()은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온 스쿨미투의 해결을 위해 피해자 보호 및 지원 강화와, 가해자 엄중 처벌과 재발방지 교육을 의무화하고, 근본적으로는 성폭력 예방교육과 양성평등교육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에듀동아 정승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