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9 수능 채점결과’ 속에 정시 전략 힌트가 숨어 있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12.04 17:04
‘역대급 불수능’ 2019 수능이 정시모집에 미칠 영향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4일 오전 ‘2019학년도 수능 채점결과를 발표한 이후, 충격적인 성적 지표에 정시 지원을 앞둔 수험생과 학부모의 불안도 커져가고 있다.

 

수능 성적 위주로 선발하는 정시모집은 전년도 입시결과를 참고해 지원 전략을 짜는 경우가 많다. 대학, 학과별로 제시되는 합격선등이 대표적. 면접이나 논술고사 등 별도의 평가요소 없이 수능 성적만으로 합격, 불합격이 결정되다 보니 매해 수능의 난이도나 응시자들의 학습 수준 등에 따라 약간씩 변화를 보이긴 해도 어느 정도 경향성은 읽어낼 수 있기 때문.

 

하지만 올해 수능의 국어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지난해보다 무려 16점이 높은 150점에 달하는 등 기존의 범위를 벗어나는 변화가 많아지면서 정시모집의 예측 가능성도 그만큼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오늘 발표된 채점 결과 가운데서도 특히 향후 정시모집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는 무엇일까. 2019 수능 채점결과를 분석한 입시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봤다.

 

 

국어, 표준점수백분위 경쟁력 각각 따져봐야

 

2019학년도 수능의 최대 화두는 단연 국어영역이다. 국어영역은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이나 되기 때문. 현행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학년도 이래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을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국어영역 만점자 수도 148명에 불과해 전체 응시자의 0.03%에 그쳤다. 물론 이 또한 2005학년도 이래 역대 최저치다. 이처럼 시험의 변별력이 워낙 큰 탓에 국어영역 만점을 받은 학생과 1등급 커트라인에 걸쳐 있는 학생 사이의 표준점수 격차만도 18점에 이른다.

 

김병진 이투스교육평가연구소장은 국어 점수가 높은 학생들은 국어반영 비율이 높은 대학을 중심으로 검토해야 하지만, 점수가 낮은 학생의 경우에는 이를 피하여 정시 지원 전략을 구상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특히 상위권 대학에선 수능 성적을 반영할 때 국어영역의 경우 표준점수를 활용하는 대학이 많아서, 국어영역 표준점수의 넓은 스펙트럼이 향후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자연계열의 경우 사실상 국어 수능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라면서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이 150점인데 반해 수학 가형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133점이어서 격차가 17점에 이르는데, 이는 곧 국어를 못 봤을 경우 사실상 수학으로 만회가 불가능한 구조란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평가연구소장도 국어 영역의 경우 백분위 100~9010점 차이에 표준점수는 전년도 10, 올해는 25점의 차이가 나는 등 백분위의 변별력은 떨어지고 표준점수의 변별력이 크게 증가하였다면서 전년도에는 백분위 100점이 표준점수 134점이었으나 올해는 표준점수 150점에서 142점까지 모두 백분위 100점을 받는 등 수능 활용지표에 따라 유불리가 커지게 되므로 지원 대학의 수능 활용지표에 따른 유불리를 잘 살펴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무시할 수 없는 탐구영역, 불리는 여전

 

상대적으로 국어영역의 영향력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전반적으로는 다른 영역과의 조합도 고민을 해야 한다. 특히 매년 난이도 조절 실패에 따른 선택과목 간 유불리 문제가 불거졌던 탐구영역은 올해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어, 선택과목에 따른 반영 조합을 잘 고민해야 한다. 탐구영역의 특성상 과목별로 표준점수 최고점의 분포가 다를 수 있기 때문.

 

과목별 표준점수를 살펴보면, 사회탐구영역에서는 경제 과목이 가장 높은 69점을 기록했고, ‘생활과 윤리·세계지리63점으로 가장 낮았다. 반면 과학탐구에서는 생명과학과목이 72점으로 가장 높고, ‘물리과목이 66점으로 가장 낮았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자연계열은 성균관대, 연세대, 한양대 등에서 과학탐구영역의 반영비율이 상당히 높은 편이어서, 상위권 수험생의 경우 가장 어려웠던 국어영역의 경우에도 상당히 중요한 변수가 되겠지만 수학뿐만이 아니라 탐구영역 과목별 백분위 성적 기준 고득점 여부가 합격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회탐구 영역은 원점수 만점을 받아야만 1등급을 확보할 수 있는 과목이 총 9과목 중 6과목이나 되어 탐구의 반영 방법이 큰 변수가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탐구영역의 경우 성적 반영 시 성적표에 나와 있는 표준점수, 백분위 등을 그대로 반영하지 않고 대학마다 변환표준점수를 적용하는 경우가 많아, 각 대학이 발표하는 변환표준점수까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임성호 대표는 과목 간 난이도 차에 따른 유불리를 조정하는 변환표준점수 적용 시 경제는 2~3점 내외 하락, 생활과윤리, 세계지리는 2~3점 내외 상승이 예상된다면서 과탐 또한 표준점수 최고점이 72점으로 가장 높은 생명과학과 표준점수 최고점이 66점으로 가장 낮은 물리, 역시 변환표준점수를 적용할 경우 각각 2~3점 내외의 하락과 상승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병진 소장은 각 대학에서는 통상적으로 탐구영역의 과목별 유·불리를 해소하기 위해 변환표준점수를 사용하거나 백분위를 사용하지만, ‘홍익대와 일부 의·치대에서 표준점수를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선택 과목에 따라 지원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일부 의·치대의 경우 최상위 집단이 응시하기 때문에 생명과학·지구과학선택자가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영어영역이 정시 판세 좌우하는 성적 구간?

 

절대평가로 치러지면서 수험생들의 관심에서 다소 벗어났던 영어영역도 올해 수능 및 향후 대입에서 의외의 복병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특히 평소보다 기대에 못 미치는 영어 성적을 거둔 중상위권 수험생에게는 영어영역이 치명타를 입힐 부메랑이 될 수 있다.

 

올해 수능에서 영어 원점수 90점 이상, 즉 영어 1등급을 받은 학생의 비율은 5.30%, 상대평가 때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임성호 대표는 영어영역이 상대평가로 치러지던 2012학년도 수능의 경우 동점자가 다수 발생하여 1등급 비율이 4%를 넘어 6.53%를 기록한 바 있다면서 결과적으로 상대평가였던 2012학년도 수능보다 절대평가인 올해가 더 어렵게 출제된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로 인해 상대적으로 상위권 등급이라고 볼 수 있는 2등급까지의 누적 비율과 인원 또한 지난해 19.65%에서 올해 14.34%, 28000명 이상이 줄어들었다. 평소에는 영어 1, 2등급을 받던 수험생 중 일부가 원래 등급에서 미끄러져 예기치 않게 2, 3등급 혹은 그 이하로 밀려났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이런 수험생들로 인해 수시 합격에 필요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맞추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생긴다면, 이는 정시모집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만기 소장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수시모집 최종 단계에서 탈락하는 인원이 증가하면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이 늘어나게 된다면서 정시 경쟁률 및 합격선에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수능 위주의 선발을 하는 정시모집에서는 영어영역의 영향력이 성적 구간에 따라 달리 나타날 수 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정시모집의 경우 영어 등급 간 점수 차이가 적은 대학이 많아 다른 과목에 비해서 당락에 미치는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이만기 소장은 영어영역을 비율로 반영하는 중상위권 대학에서는 영어 영역의 영향력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와 같은 유형의 경쟁자 규모, 얼마나 되나?

 

성적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것은 아니지만 수능 응시자 수와 관련된 변화도 주목해야 할 부분 중 하나다. 일단 올해는 통상적으로 수능에 강세를 보이는 재수생 비율이 소폭 감소했다. 2019학년도 수능 응시자 수는 총 53220명으로 2018학년도 응시자 수 531327명에 비해 1107명이 감소했다. 전체 응시생 수가 약 1000명이상 감소한 것인데 이에 반해 재학생 응시자 수는 오히려 1072명이 늘었다. 이는 곧 졸업생 비율이 줄어듦을 의미하는데, 수능 응시생 중 졸업생 비율은 지난해 24.9%에서 올해 24.6%로 소폭 낮아졌다.

 

전체적인 수험생 수 감소에 따라 영역별 응시생 수도 함께 줄었는데, 올해는 특히 자연계열 수험생 감소가 두드러진다. 남윤곤 소장은 탐구 영역을 보면 지난해까지 해마다 늘어난 과학탐구 응시생의 경우 지난해보다 오히려 2605명이 줄었다라면서 수학 가형의 응시자 수도 크게 줄어든 것을 감안한다면 수학 가형, 과학탐구를 응시한 자연계열 수험생이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자연계열 수험생의 일탈도 주목할만한 대목이다. 바로 수학 나형과 과학탐구영역에 동시에 응시해 교차지원 가능성을 열어둔 수험생 집단. 올해 과학탐구 응시자 242128명 중 약 32%77239명이 수학 가형이 아닌 수학 나형에 응시했다.

 

이만기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장은 올해 자연계 지원자가 감소한 가운데 수학 나형에 응시한 과학탐구 응시자는 77천여명이라면서 교차지원이 가능한 자연계열 모집단위에 지원할 경우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12.04 17:0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