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소식
  • 에듀테크 스타트업 주스, 온라인 청음 교육 서비스 오픈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1.27 10:34

 


에듀테크 스타트업 주스가 온라인 청음 솔루션인 청음이지를 정식 오픈했다27일 밝혔다.

 

 

청음이지는 온라인으로 청음 교육과 학습 관리가 가능한 서비스다. 온라인에서 청음 교육 콘텐츠 테스트답안 제출에서 나아가 결과 분석맞춤 콘텐츠 제공까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청음은 작곡가, 실용음악과 등 음대 입시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매일 훈련이 필요한 과목이다. 교과목 특성 상 1인의 교수자가 다수의 학습자를 상대로 한 교육이 불가능해 일대일 교수 학습으로 주로 진행된다. 그로 인해 음대 입시에 높은 사교육 비용 부담이 발생하고, 교수와 제자 간 카르텔이 형성됐다는 게 음악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주스에 따르면,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청음이지 이전에도 다양한 온라인 청음 교육 서비스들이 있었다. 다만, 학생들이 학습하는 과정에서 박자, 리듬, 음정, 화성 등 음악의 각 요소를 별도로 학습할 수가 없었다는 게 주스 측 설명이다. 이는 음악적 요소가 데이터 형식으로 남아있지 않은 mp3wav 형식으로 제공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음이지는 유사 서비스들이 청음 교육 콘텐츠를 비정형 데이터로 제공하는 것과 달리 정형화된 음악 데이터로 청음 교육 콘텐츠를 제공 중이다. 덕분에 학생들은 교수자 없이도 스스로가 박자, 리듬, 음정, 화성 등 각 요소별로 본인의 취약점을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예컨대, 학생들이 각 청음 문제의 요소를 직접 변형해 학습이 가능하다.

 

현재 주스에서 제공 중인 청음 교육 콘텐츠는 총 2000개에 달하고, 2019년 상반기 중으로 4000개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는 데는 월 5만 원만 지불하면 된다.

 

나아가 청음이지는 독자 개발한 플레이어로 용량을 줄이면서도 음질을 향상시키는 데 성공했다. 보통 메가바이트(MB) 수준으로 소모된 음악 파일의 용량을 킬로바이트(KB) 수준으로 낮추면서 음질은 동일 또는 향상시킨 것이 장점이다.

 

김준호 주스 대표는 정답이 존재하고 그 정답에 맞추기 위한 문제 풀이를 하면서 수학 공부하는 것에 착안해 청음이지 서비스를 개발했다500명에게 1년 간 베타 테스트 결과 오프라인 레슨 횟수가 3분의 1 가량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준호 대표는 온라인 청음 교육은 레슨 자체를 완전 대체할 수는 없겠지만, 청음을 가르쳐주는 보조 프로그램으로는 인정받았다정형화된 음악 데이터를 바탕으로 청음이지를 글로벌로 서비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스는 청음이지 서비스로 ‘2018 e-Learning korea 공모전등 약 40여개의 경진대회에서 장관상을 2회 수상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문화체육부장관상과 올해 9월 산업통장자원부장관상이 그것이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