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불수능 여파, 의치한의대 정시 지원 시 ‘주의할 점’ 있다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11.26 11:35
진학사 ‘2019학년도 의·치·한 정시 지원 전략’

 


 

 

2019학년도 전국 의··한의예과 정시 모집인원은 1,662명으로 지난해와 비교할 때 140명을 더 모집한다. 전국적으로 의예과는 37개 대학에서 1,095명을, 치의예과는 10개 대학에서 245명을, 한의예과는 12개 대학에서 322명을 모집한다. 지난해보다 의예과는 154, 치의예과 13명이 증가했고, 한의예과만 모집인원이 27명 감소했다.

 

올해는 수능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전년도와 비교해 최상위권 수험생들 사이에서도 변별이 좀 더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는 의··한의예과의 2019학년도 정시 지원 전략 수립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허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올해 의··한의예과의 정시 모집인원이 증가했지만 불수능여파로 최상위권 내에서도 변별이 뚜렷해지면서 의··한의예 지원율은 작년과 비교해서 전반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일부 고득점자들의 영향으로 최초 합격선은 높아 보일 수 있으나, 중복 합격에 따른 추가합격이 늘어날 수 있기에 적정 지원선을 고려한 다소 공격적인 지원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다음 달 정시모집을 앞두고, 진학사의 도움을 받아 2019학년도 의··한 정시 지원 전략을 살펴봤다.

 

 

의예·치의예 군 중심, 한의예 군 중심으로

 

우선 의예과나 치의예과 진학을 희망한다면, 무조건 가군에 가장 무게를 두고 지원 전략을 세워야 한다. 올해 의··한의예과 가군 모집인원은 총 26개 대학, 736명으로, 전체 의··한의예과 모집인원의 44%가 가군에 집중돼 있다. 치의예과의 경우도 전체 10개 대학 중 6개 대학이 가군에서 신입생을 모집한다.

 

다만, 한의예과의 경우 사정이 조금 다르다. 한의예과는 가군(3개 대학, 81명 모집)보다 나군(7개 대학, 156명 모집)에서 모집하는 대학 및 모집인원이 더 많다. 또한 나군에서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한양대 등 주요 대학의 자연계열 모집이 이뤄져, 잠재적 경쟁자들의 지원이 분산될 수 있다. 따라서 한의예과 지원 희망자라면, 나군에서 더 신중하게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및 반영방법 변화, 놓치지 마라

 

영어 절대평가 시행 이후 대부분의 의··한의예과가 정시모집에서 영어 비중을 낮추고 국어, 수학, 탐구영역 반영비율을 높였다. 그 중에서도 특히 수학의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올해 이러한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을 변경한 대학이 꽤 있다. 지난해와 비교해 수학 비중을 다소 낮추는 대신 타 영역 비중을 높인 것.

 

대표적으로 충남대 의예과는 수학 반영비율을 45%에서 40%로 낮추는 대신 국어 반영비율을 25%에서 30%로 높였다. 가천대 의예과도 수학과 영어 비중을 낮추고 국어와 탐구 반영비율을 높였다. 가톨릭관동대는 인문, 자연계열로 분리해서 모집하는데 지난해에는 수학 반영비율이 40%였으나, 올해는 인문, 자연계열 모두 30%로 낮췄다. 대신 인문계열은 국어 반영비율을, 자연계열은 과탐 반영비율을 높였다. 그밖에 인하대는 수학 비중을 낮추고 한국사를 반영비율 내 포함했으며, 조선대 치의예과는 국어와 수학 비중을 낮추고 영어와 과탐 비중을 높이는 등 변화를 줬다.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라 대학별 환산점수는 크게 달라진다. 이에 따라 전년도 입시결과와 올해 양상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특히 올해는 국어영역이 어렵게 출제돼, 국어 반영비율을 높인 대학에 지원할 경우 자신의 경쟁력을 더욱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추가적으로, 대구가톨릭대 의예과와 강릉원주대 치의예과는 지난해와 달리 올해 과탐 반영방식을 ‘1과목 반영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를 염두에 두고 과탐에서 과목을 응시한 수험생이나, 과탐 1과목에서 성적이 낮게 나온 학생들의 지원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지난해보다 지원율이 올라가고, 합격선도 높아질 수 있다.

 

 

불수능 여파백분위냐, 표준점수냐 그것이 문제로다

 

올해 의··한의예과 정시모집의 변수는 불수능이다. 예년과 비교해 수능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국어, 수학 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이 전년도보다 상승했기 때문. 이로 인해 표준점수와 백분위 중 어느 점수를 활용하느냐에 따른 유·불리가 지난해보다 커지게 되었다. 따라서 5일 발표되는 성적표를 바탕으로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은 물론 수능 성적 활용지표에 따른 유·불리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수능 성적지표 활용 방법에 따라 주요 대학을 분류해보면, 가톨릭대 고려대 서울대 성균관대 아주대 연세대 울산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 등에서는 대체로 국어, 수학영역은 표준점수, 과탐영역은 백분위를 활용한다. 반면, 가천대 건양대 을지대 제주대 조선대 등은 백분위를 활용한다. 경상대 동국대(경주) 영남대 원광대 인제대 전남대 충남대 등은 국어, 수학 및 탐구 영역 모두 표준점수를 활용한다.

 

 

일부 의예과, 정시모집에서도 면접 시행

 

의대 정시모집을 실시하는 대학 37곳 중에서 32곳은 수능 100%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이들 대학의 경우 수능 성적이 합격의 가장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일부 대학은 정시모집에서 면접을 실시해, 그 결과를 신입생 선발에 반영한다.

 

가톨릭관동대 아주대 인제대 충북대가 정시에서 면접을 시행한다. 그 중 가톨릭관동대는 올해 학생부 반영을 제외하는 대신 면접을 전형요소로 신설했다. 충북대는 수능100% 전형에서 면접을 전형요소로 새롭게 추가했다. 고려대와 서울대는 면접을 배점에 포함하지는 않지만, 결격여부 판단 기준으로 활용한다.

 

의대 면접은 대개 개별면접으로 10~30분 내외로 진행되며, 답이 정해져 있지 않은 질문을 통해 가치관, 논리적 사고력, 표현력 등을 평가하므로 대학별 출제 경향을 파악해서 대비해야 한다. 특히, 답변에 대한 추가질문이 까다로운 경우가 많으므로 추가 질문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한편 한양대는 정시모집에서 수능90%, 학생부10%를 반영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일부 의··한의예과 인문계열도 지원 가능

 

일반적으로 의··한의예과는 자연계열 최상위권 수험생들의 전쟁터로 여겨지지만, 소수지만 인문계열 수험생의 지원을 허용하는 곳도 일부 있다. 수학 나형 및 사탐영역 응시자의 지원을 허용하는 의··한의예과가 바로 그 대상.

 

인문계열을 따로 분리해서 모집하는 대학으로 가천대 한의예 10가톨릭관동대 의학 3경희대 한의예 9대구한의대 한의예 10대전대 한의예 일반 7지역인재 3동의대 한의예 8원광대 치의예 4명 및 한의예 5이화여대 의예 6명이 있다. 물론 인문계열을 대상으로 하지만 이들 대학은 수학 나형의 반영 비율이 높은 편이므로 영역별 반영비율을 고려한 전략이 필요하다.

 

또한 동신대 한의예 상지대 한의예 세명대 한의예 순천향대 의예 우석대 한의예과는 별도로 계열을 분리해 선발하지 않기 때문에 계열에 상관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수학 가형과 과탐영역 응시자에게 가산점을 주기 때문에 대학별 환산점수를 산출해 자신의 유·불리를 정확히 따져봐야 한다. 위 대학 중 우석대 한의예과는 수학 가형 응시자에게만 10% 가산점을 주고, 과탐영역 응시자에겐 가산점을 주지 않는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11.26 11:35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