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작년보다 어려웠던 ‘변별력 있는 수능’… 상위권-중위권 격차 벌어질 것
  • 김재성 기자

  • 입력:2018.11.15 19:02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전년도인 2018학년도에 비해 다소 어렵게 출제된 시험으로 분석된다. 수능이 변별력 있게 출제됨에 따라 성적 상위권과 중위권의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수시 대학별 고시 응시해야 유리

영역별로 보면 국어, 수학은 변별력 있게 출제 되어, 1등급, 2등급 인원이 작년과 비슷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보다 어렵게 출제된 절대평가 영어영역은 1등급, 2등급 인원이 작년보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자가 작년보다 다소 감소하여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논술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 등의 실질 경쟁률은 다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수시 대학별고사에 응시하는 것이 합격에 유리할 수 있다.

 

○ 재수생, 여전히 강세할 것 

또한 국어는 작년 수능에 비해 어렵게 출제되었고 수학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되었다. 영어도 지난해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되어 국영수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탐 비중이 높은 자연계열의 경우 수학과 과탐의 비중이 커지고, 최상위권은 국어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여전하다. 인문계열 상위권은 국어와 수학의 비중이, 중위권은 국어와 사탐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변별력이 있는 수능에서는 재학생들에 비해 재수생들의 득점력이 높을 것으로 보여 정시 모집에서 재수생들의 강세가 예상된다.

 

수능이 끝난 후 수험생들은 정확한 가채점을 통해 원점수 기준으로 정시에 지원가능한 대학과 수시에 지원한 대학을 비교하여 대학별 고사 응시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또한 수능 후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정시모집은 변수가 많기 때문에 수시 지원 대학보다 상위권 대학에 합격 가능할 정도로 유리하지 않다면 수시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가채점 기준 예상 등급컷에서 1~2점 차이 정도면 보다 적극적으로 대학별고사에 응시해야 한다.

 

○ 가채점 분석 똑똑하게 하려면?

 

오랜 수험 생활로 얻은 소중한 수능 점수가 1점이라도 헛되지 않기 위해서는 수능이 끝나고 가채점이 시작되는 지금부터 나에게 유리한 수능 활용 방법을 찾는데 집중해야 한다. 부모님, 담임 선생님, 입시 전문가의 도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가채점을 통해 전국에서의 본인의 위치를 현실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제는 막연한 기대는 버리고 내 점수에서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무엇보다 본인의 서열을 냉정하게 파악하자.

 

이를 위해서는 수능 직후 휴식은 조금 미뤄두고 누구보다 빠르게 입시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수시 대학별고사 응시, 수시 합격자 발표 및 등록, 추가 합격 일정까지 수많은 입시 일정이 남아있는 만큼 시간이 촉박할 수밖에 없다. 원서 접수까지 남은 시간은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진 만큼 하루라도 먼저 시작하는 것이 앞서 나가는 길임을 명심하자.

 

가채점을 단순히 영역별 원점수를 확인하는 채점으로 생각하는 것은 금물이다. 대입에서 활용되는 것은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이므로 성적 발표 이전까지 예상 표준점수, 백분위 기준의 영역별/반영영역 조합별 전국 석차 뿐 아니라 경쟁자와 비교한 유불리 영역 및 반영영역 조합을 분석해야 한다. 

 

이를 기반으로 나에게 가장 유리한 수능 반영 방법을 찾고 대학 맞춤 점수를 기준으로 실제 대학 지원 시뮬레이션을 통해 1차로 지원 가능한 대학/학과의 가이드까지 미리 잡아놓아야 한다. 수능 성적이 발표되기 이전이므로 내 점수 지원권에서 상향 지원권까지 비교적 넓은 점수 범위로 대학을 선정한 후, 적성 및 희망 진로 등을 고려하여 지원 의사가 없는 대학은 제거하도록 한다. 

수능 활용 방법에 따른 유불리, 지원 희망 대학 및 해당 대학별 입시 결과, 경쟁률 등의 정보는 입시 전략 노트에 정리하고 수능 성적이 발표되면 이를 수정․보완하여 최종 원서 접수 대학을 선택하도록 하자.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11.15 19:0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