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소극장에 귀신이?!” 무섭지만 재밌는 공포 코믹 연극 ‘스위치’
  • 김재성 기자

  • 입력:2018.11.07 09:00

 




극단 아루또가 서늘한 늦가을의 공기를 한 번 더 얼려줄 공포 연극 <스위치>를 선보인다. 

 

 

17년 7월 혜성처럼 나타난 공포연극 스위치는 아루또의 ‘마법의 꽃병’에 이은 두 번째 연극 작품이다.



 

연극 <스위치>는 공연 준비가 한창인 어느 소극장을 배경으로 극장에 귀신이 나타난다는 설정을 따르고 있다. 공연 연습을 하던 배우들이 하나 둘 아프거나, 이유 없이 쓰러지고 극장에서는 이상한 소리가 들려오거나 조명이 깜빡이는 순간 괴이한 형체도 목격된다. 하지만 이런 기묘한 현상 그 이면에는 다른 반전이 숨겨져 있다.



 

실제로 대학로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는 배우들 사이에서는 극장에서 귀신을 봤다는 이야기들을 종종 하곤 한다. 연극 <스위치>는 이러한 이야기들을 모티브삼아 공포 연극의 소재로 십분 활용했다.



 

스위치가 꺼지고 불이 꺼지면 극장에서는 기묘한 현상들이 일어난다. 하지만 관객을 놀래키는 것만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라, 불이 꺼졌을 때 드러나는 진실, 본질과 의심에 대한 이야기를 그 속에 담아내고 있다. 탄탄한 스토리와 아루또 특유의 유머를 가미해 공포 연극을 선호하지 않는 사람도 유쾌한 아루또의 분위기에 젖어 즐겁게 관람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여타 공포 연극은 귀신 역할을 하는 배우의 동선에 따라 직접 접촉이 가능한 앞줄이나 통로석만 공포를 느낄 수 있다면, 연극 <스위치>는 어느 객석에 앉든 예외 없이 끔찍한 공포감을 선사한다. 바로 4DX 기법으로 고안된 무대장치와 연출 때문이다. 덕분에 연극을 보는 관객들은 방심하는 순간, 언제 어디서든 귀신의 손길을 느낄 수 있다.



 

코믹 공포 연극 <스위치>는 대학로 아루또 소극장에서 화-일요일 오후 6시, 8시 오픈런으로 공연한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11.07 09: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