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잡코리아 조사, 헤드헌팅 러브콜 ‘3년~6년차’에 집중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0.18 11:11

 



헤드헌팅 시장에서 기업들의 러브콜이 집중되는 시기는 경력 ‘3~6년차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선호하는 직급은 과·차장급이 40% 정도로 가장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올 상반기 잡코리아에 등록된 헤드헌팅 공고 166000여 건을 분석, 헤드헌팅 러브콜이 집중되는 연차와 직급, 직무 등을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헤드헌팅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는 연차는 ‘3~4년차로 전체 공고의 30.3%가 집중돼있었다. 이어 ‘5~6년차의 인재를 찾는 공고도 21.2%로 높게 나타났으며, ‘7~9년차(13.4%)’ ‘3년차 미만(13.0%)’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10~14(10.3%)’ ‘15~19(2.7%)’ ‘20년 이상(0.7%)’ 등 연차가 높아질수록 헤드헌팅 기회는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급별로는 ·차장급이 전체 잡코리아 헤드헌팅 공고의 41.1%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주임·대리급(34.7%) 부장급(10.6%) 사원급(9.5%) 등의 순이었다.

 

헤드헌팅 러브콜이 가장 많은 직무로는 경영·사무직(19.3%)이 꼽혔다. 이어 연구개발·설계(15.7%) IT.인터넷(14.8%) 무역·유통(12.9%) 등도 헤드헌팅이 많이 이루어지는 직무로 드러났다. 반면 교육 관련 직무는 전체 헤드헌팅 공고 중 0.2%에 불과해 가장 헤드헌팅이 적게 일어나는 직무로 나타났으며, 미디어(0.8%) 서비스(1.1%) 분야 등도 비중이 낮았다

 

특히 직무별 선호하는 헤드헌팅 연차를 보면, IT·인터넷직무의 경우 타 직무에 비해 ‘3~4년차(39.2%)’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았으며, 디자인직의 경우는 ‘3년차 미만(21.0%)’을 선호하는 경향이 타 직무에 비해 높았다. 건설 관련 직무와 생산·제조 직무의 경우는 ‘10년 이상 고연차를 대상으로 헤드헌팅을 하는 공고가 각각 23.5%, 22,0%로 타 직무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서비스직의 경우는 경력 연차 무관인 공고 비중이 30.6%로 높아 차이가 있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의 경우 ‘5~6년차 인재를 러브콜하는 경우가 31.0%로 가장 높았으며, 벤처기업의 경우는 ‘3~4년차 인재에 대한 선호가 36.8%로 가장 높아 다소 차이가 있었다. 특히 대기업(21.4%)과 외국계기업(23.4%)의 경우 타 기업들에 비해 ‘10년차 이상 고경력자에 대한 선호도도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