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인적성도 전공별 희비… 이공계는 ‘언어·추리’, 인문사회계는 ‘수리·공간지각’ 어려워 해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0.16 10:45

 



이달 6() 현대자동차그룹의 HMAT을 시작으로 이번 주 21()에는 삼성의 GSAT까지, 10월은 대기업 인적성 고시의 달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기업체 입사를 위해 직무적성검사를 준비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 592명으로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3%의 응답자가 인적성검사 준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인적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문제 수 대비 너무 짧은 풀이 시간(23%)’1위를 차지했다. 제한 시간 내 풀어야 할 문제가 그만큼 많다라고도 볼 수 있다. 이어서 오답 선택 시 감점이 된다는 부담감(13%)’ 각 영역별 과락 부담(11%)’ 높은 난이도(11%)’의 이유도 높게 나타났다. 또한 지원직무별 전공영역도 준비해야 해서(9%)’ 기업의 최신 이슈를 파악해야 해서(7%)’ 매번 출제유형이 달라져서(6%)’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이 외에도 도형문제에서 필기를 활용할 수 없어서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에세이가 포함돼있어서한자, 한국사 등 제2외국어 영역이 포함돼있어서’ (5%) 등 어려운 이유는 다양했다. 반대로 문제가 쉽게 나오면 경쟁자들에게 밀릴 수 있기 때문에(3%)’ 등 시험 난이도가 되레 낮아도 구직자는 경쟁률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어려운 인적성검사 영역에는 수리 영역(24%)’이 꼽혔다. 이어 공간지각 영역(18%)’추리 영역(17%)’도 높은 선택을 받았다. 수리영역에는 자료 해석과 응용계산 문제가, 공간지각영역에는 전개도를 시작으로 종이접기, 블록, 도형회전, 투상도, 조각모음 등의 문제가 포함된다. 상식 영역언어 영역이 상대적으로 적은 선택을 받았는데, 흥미로운 점은 구직자 전공에 따라 어려워하는 인적성 유형이 달랐다는 점. 전공간 교차분석 결과 자연계열과 공학계열 전공자는 언어추리영역에 어려움을 토로했지만 인문, 사회계열 전공자는 수리공간지각영역을 어려워하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 인적성 시험에서도 전공에 따른 체감난이도가 당락을 가를 수 있다는 분석.

 

한편, 구직자들이 인적성 준비를 시작하는 때는 서류 통보 이후부터(29%)’가 가장 흔했다. 인크루트의 또 다른 조사결과, 구직자의 82%는 인적성 검사 시즌 준비기간이 부족함을 토로했다. 서류발표일부터 인적성검사일까지 기간은 평균 8.2일로 집계됐지만, 희망하는 준비기간은 20.5일로 약 두 배 이상의 차이를 드러냈기 때문.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기업별 시험방식과 문제유형도 다르고 준비기간 또한 짧은 편인만큼 구직자들의 부담이 가중되는 것이라며 기업에서도 이를 고려해 구직자 편의가 조금씩 증대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문소감을 밝혔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