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 경북대, 러시아어 공식 인증시험(토르플) 주관기관으로 지정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0.10 17:00

경북대가 러시아어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인 토르플(TORFL, Test of Russian as a Foreign Language) 시험 주관기관으로 지정됐다.

 

경북대와 모스크바국립대는 최근 경북대를 토르플 한국측 주관기관으로 지정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대는 토르플 시험의 운영 전반을 관리하기 위해 경북대 러시아·유라시아 연구소 산하에 토르플센터를 두고, 1010()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러시아 교육부에서 실시하는 국제 러시아어 인증시험인 토르플은 읽기, 쓰기, 말하기, 문법, 독해 등 5개 영역으로 구성되며, 인증자격은 급수제로 총 6단계(기초, 기본, 공인 1~4)로 나눠진다.

 

모스크바국립대를 비롯해 러시아 4개 대학이 헤드센터로 시험주관 자격을 가지며, 러시아 이외 다른 나라는 이들 대학과 협정을 맺은 기관만 시험을 주관할 수 있다.

 

지금까지 국내에는 상트페테르부르크대와 협약을 맺은 연세대를 비롯해 4개 기관이 토르플 시험을 주관하고 있다. 모스크바국립대와 협약을 맺은 기관은 국내에서 경북대가 처음이다.

 

경북대가 주관하는 제1회 시험은 오는 1117()에 실시하며, 원서는 1015()부터 1110()까지 이메일로 접수한다. 자세한 사항은 경북대 러시아·유라시아 연구소 토르플센터 홈페이지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이대우 경북대 러시아·유라시아 연구소장은 국내 기업체나 관공서는 물론, 대학 신입생 모집 등에 토르플 점수를 반영하고 있는 곳이 늘고 있다. 최근 남북 관계 개선 등으로 러시아와의 경제 협력 확대가 기대되고 있어 러시아어에 대한 수요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대는 앞으로 연 2회 이상 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며, 향후 러시아어 수요를 반영해 응시 횟수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