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10월 들어 매주 주말 대기업 신입공채 인적성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106()7() 현대자동차와 포스코가 인적성검사를 진행했고, 이번 주 13()에는 LG그룹, KT그룹, GS그룹 계열사들이 인적성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SK그룹과 CJ그룹은 14(), 삼성그룹은 21() 신입공채 인적성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 신입공채를 준비하는 취준생들은 대기업 인적성검사 준비를 위해 평균 63000원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 취준생들이 가장 많이 공부하는 인적성검사 과목(분야)수리추리영역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에 지원한 취준생 508명을 대상으로 대기업 인적성검사 준비 방법과 비용을 조사했다. 조사대상 중 하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인적성검사를 준비했다는 응답자는 10명 중 6명 수준인 66.5%로 조사됐다. 그리고 이들이 대기업 인적성검사 준비를 위해 사용한 비용은 일인당 평균 63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3년 전(201510) 동일조사 결과 52000원으로 집계된 것에 비해 11000(21.2%) 높아진 수준이다.

 

대기업 인적성검사 준비는 문제집 풀이를 했다(독학)’는 취준생이 60.4%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터넷 동영상 강의를 수강했다는 취준생이 20.1%로 많았다. 이외에는 취업스터디(11.8%)지원기업에 대한 정보수집 분석(4.4%) 순으로 인적성검사를 준비했다는 취준생이 많았다.

 

취준생들이 가장 많이 공부하는 인적성검사 과목은 수리추리영역 이었다. 조사결과 수리영역을 공부하고 있다는 취준생이 56.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이어 추리영역을 공부한다는 취준생이 39.3%로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공간지각/시각적사고/도형(29.6%) 언어(20.7%) 순으로 공부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현재 대기업 신입공채 인적성검사를 준비하는 취준생 2명중 약 1명은 삼성GSAT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현재 삼성 GSAT를 준비하고 있다는 취준생이 45.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CJ그룹의 CJ종합인적성검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취준생이 32.5%로 많았고, LG그룹의 LG-Way를 준비하고 있다는 취준생이 29.3%로 다음으로 많았다.

 

그리고 SK그룹의 SKCT 21.6% 현대자동차그룹의 HMAT 20.7% 롯데그룹의 L-TAB 14.5% 순으로 준비하고 있다는 취준생이 많았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