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준생 34% “구직활동 시 부모님 관여… 취업 계획 알려”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0.02 13:18

취업준비생 10명 중 3명 이상은 구직활동 시 부모님 관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주로 취업 준비 계획을 부모님과 공유한다고 밝혔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94명에게 부모님의 취직 관여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4%구직활동에 부모님이 관여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부모님이 관여한 부분(복수 응답 가능)’에는 취업 준비 계획을 부모님에게 알렸다는 의견이 41.3%로 가장 많았고 채용 전형에 통과하거나 최종 합격을 했지만 부모님의 반대로 포기했다(36.6%), ‘토익/자격증 등 전반적인 취업준비 방법을 코치받는다(8.1%)’, ‘지원할 회사를 부모님이 직접 선정/권유해준다(5.6%)’ 등의 의견이 뒤를 이었다.

 

부모님의 관여가 구직활동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이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48.2%)’고 답했다. ‘부모님의 관여/조언/도움이 부담이 돼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 28.7%,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20.6%였고, ‘구직활동에 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은 2.5%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직장을 선택하거나 입사를 결정하는 데 있어 부모님 의견과 자신의 의견 중 어떤 쪽을 더 중요시할까.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자신의 의사를 더 중요시하여 결정하겠다(79.2%)’고 답했다. ‘자신의 의사보다는 부모님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11.4%, ‘부모님과 자신의 의견을 취합해 결정하겠다9.4%였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