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잡코리아 조사, “채용 면접에서 질문 많이 받았다면 입사 확정?”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10.01 16:51

 




본격적인 면접시즌에 들어서면서 면접을 준비하는 취준생들의 움직임이 바쁘다
. 면접시간이 길면 입사시험에 합격할 확률이 높아질까? 면접관 과반이 확신을 갖고 싶은 지원자에게 질문을 많이 한다는 설문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원 수 100명 이상 기업 304개사 면접관을 대상으로 신입직 면접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우선 이들 기업의 면접단계는 실무면접을 거쳐 임원면접까지 2단계로 진행하는 기업이 46.4% 가장 많았고, 1단계로 진행하는 기업도 37.2%로 다음으로 많았다.

 

신입사원 면접방식은(*복수응답) 일대일 개별면접이 응답률 55.9%, 다수의 면접관과 지원자 한 명이 참여하는 다대일 면접을 진행하는 기업도 43.1%로 많았다. 다음으로 면접관과 지원자 모두 다수가 참여하는 다대다 면접이 23.0%, 면접관 1명과 지원자 다수가 참여하는 일대다 면접 18.8% 순이었다.

 

이외에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블라인드 면접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은 11.8%였으며, PT면접(11.5%), 이색면접(3.6%), 토론면접(2.3%) 등을 도입하고 있는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면접시간은 지원자 한 명 기준 평균 25.6분으로 집계됐다. 시간별로는 약 30(34.9%)에서 20(23.0%) 정도 진행하는 기업이 과반수이상으로 많았다.

 

그렇다면 면접시간이 길면 합격할 확률이 높아질까? 이번 설문에 참여한 면접관 절반 이상은 지원자의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대중없다(51.6%)’고 답했다. 그러나 면접시간이 짧은 지원자(9.9%)’ 보다는 면접시간이 긴 지원자(38.5%)’가 채용될 확률이 높다는 응답이 4배 정도나 더 많았다.

 

또 면접관들에게 면접 중 어떤 지원자에게 질문을 더 많이 하는지를 물은 결과 채용할 만 하나 조금 더 확인하고 싶은 지원자가 응답률 61.8%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 자기소개서에 쓰인 내용과 면접장에서 말하는 내용이 다른 지원자(37.0%)’, ‘채용하면 좋겠다고 생각되는 지원자(36.6%)’, ‘왜 지원했는지 입사동기가 모호한 지원자(14.7%)’, ‘채용하고 싶지 않은 지원자(10.9%)’ 순으로 조사됐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