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기업 57% “채용공고에 연봉 비공개”, 개인 역량에 따른다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09.27 13:16

기업 10곳 중 6곳이 채용공고에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봉 비공개 이유는 개인 역량에 따라 결정된다는 의견이 많았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인사담당자 379명에게 기업 연봉 공개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7.3%채용공고에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연봉 수준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로는 연봉은 개인 역량에 따라 결정되므로(55.8%)’가 가장 많았다. ‘낮은 연봉 때문에 지원자가 적을 것 같아서(27.7%)’, ‘회사 방침이 비공개라서(15.2%)’, ‘연봉이 동종업계/경쟁사에 알려지는 것이 싫어서(1.4%)’ 순이었다.

 

이어 연봉 수준은 언제 공개하는지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67.3%면접 시라고 답했다. ‘최종 합격 통보 시(25.4%)’, ‘근로 계약 시(6.5%)’, ‘서류 합격 통보 시(0.9%)’였다.

 

채용공고에 연봉을 공개한다(42.7%)’고 밝힌 이들의 대다수는 실제 연봉수준과 동일하게 올린다(88.9%)’고 답했으나 실제보다 올려서 공개’, ‘실제보다 내려서 공개라는 의견도 각각 9.3%, 1.9%를 차지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올 하반기 신규 채용을 할 계획(72%)’이라고 밝혔고, 인사담당자의 94.7%연봉 수준이 기업 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지원자의 희망 연봉이 높거나 낮을 때 어떻게 조율하나에 대해 묻자 가급적 회사 기준에 맞게 적용한다는 의견이 각각 69.4%, 63.9%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희망 연봉 수준에 관계없이 회사 내규에 맞춘다는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실제로 연봉이 맞지 않아서 채용을 못하거나 최종 합격자의 입사 포기를 경험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응답자의 77.3%그렇다고 답했고 아니다22.7%였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