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직장인은 ‘일상복귀’, 구직자는 ‘서류발표’ 부담감에… 90% 이상 ‘명절증후군’ 겪는다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09.27 13:12

 




민족의 명절 추석을 보낸 뒤 직장인과 구직자의 90% 이상은 명절증후군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의 공동설문조사 결과다. 본 설문조사는 추석 1주일 전인 지난 17()부터 이틀간 회원 총 110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질문은 추석 연휴 뒤 명절증후군으로 두려운 것이 있다면 다음 중 무엇입니까?’였으며, 응답은 복수선택으로 진행됐다. 명절증후군은 설과 추석 등 명절 동안 겪는 각종 스트레스로 발생하는 일종의 후유증이다.

 

그 결과 딱히 두려운 것이 없다고 선택한 응답자는 총 9%에 불과, 나머지 91%는 추석 증후군을 두려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위에는 일상으로의 복귀’(23%)가 꼽혔다. 22()26() 대체휴일을 더하면 최장 5일의 휴일을 보내고 온 터, 복귀를 앞두고 두려움과 걱정을 드러낸 것. 이는 13% 득표한 4위의 긴 휴식 후유증과도 맥을 같이 한다. 이어서 텅장·카드값연휴 때문에 밀린 업무(혹은 학업, 구직목표량)’16%로 동률을 기록했다. 연휴기간 내 지출, 그리고 연휴로 산적한 업무 등에 대해 미리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 불어난 체중’(11)% 역시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한편, 직장인과 구직자의 명절증후군 대상은 조금 다른 양상을 띠었다. 교차분석 결과, 직장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명절 증후군은 일상으로의 복귀였다. 29.8%의 득표로, 일상복귀를 두려워하는 직장인은 3명 중 1명꼴에 해당한다. 학생과 구직자의 두려움 대상으로는 연휴 때문에 밀린 업무(혹은 학업, 구직목표량)’(23.1%)서류전형 발표로 인한 부담감 또는 불안감’(21.0%)이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그도 그럴 것이 하반기 공채시즌이 개막하며 추석을 전후로 서류접수가 마감되거나 서류전형 발표를 앞둔 기업들이 상당하다. 명절에도 구직준비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과 이로 인한 스트레스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명절증후군에 앞서, 추석계획에 대해서도 설문조사 한 결과 1위부터 순서대로 친지방문·성묘’(32%) 휴식’(23%) 구직준비’(16%) 개인정비’(13%) 국내외여행’(8%) 등이 오른 바 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다양했던 명절풍경만큼 피로와 일상 복귀를 앞둔 부담감은 필연적이므로 명절 이후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통해 신체리듬을 다잡는다면 증후군 극복에 도움 될 것이라고 조사소감을 전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