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정규직 취업을 위해 처음 이력서를 작성하는 나이가 평균 24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남성이 평균 25세로 여성 평균 23세보다 2세 더 높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4년 대졸 학력의 20대 대학생 및 구직자, 직장인 1155명을 대상으로 정규직 취업을 위한 첫 이력서 작성 시기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첫 이력서 작성 시기는 평균 24(만 나이 아님)로 집계됐다. 남성 응답자가 평균 25세로 여성 응답자 평균 23세 보다 2세 높았다.

 

처음 이력서를 작성할 때 취준생들은 자기소개서 글쓰기를 가장 어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을 위해 처음 이력서를 작성할 때 가장 어려웠던 점을 꼽으라는 질문에 자기소개서 작성 시 글을 쓰는 자체가 어려웠다는 답변이 응답률 68.0%(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격증/인턴경험 등 자격요건이 없어 공란으로 비워야 해서 혼란스러웠다는 응답자가 50.8%로 절반정도로 많았다. 그 외에는 지원동기(33.4%) 지원분야 경력(27.0%) 학창시절과 본인의 장단점 작성(22.5%) 성공한 경험과 실패한 경험(21.2%) 순으로 작성하기 어려웠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처음 입사지원한 기업에 취업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정규 신입직으로 처음 입사 지원한 기업에 합격한 응답자는 10명중 3(34.3%)에 그쳤다. 절반이상에 달하는 65.7%는 처음 이력서를 제출한 기업에서 합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10명중 약8(77.4%)는 현재 신입직 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는데, 이들은 주로 스마트폰 등을 통한 모바일로 구직활동을 한다고 답했다.

 

채용공고 검색이나 취업전략 정보검색은 주로 어디에서 하는가라는 질문에 모바일 태블릿/스마트폰이라 답한 응답자가 68.9%로 과반수이상으로 높았다.

 

실제 하루 평균 취업앱을 열어보는 횟수도 평균 11.1회로 높았다. 하루 취업앱 이용 횟수는 남성이 11.8회로 여성 10.4회보다 소폭 높았다.

 

취준생들은 취업을 통해 주로 기업의 채용공고 검색’(69.4%/복수응답)을 하나, 이외에 연봉정보나 기업정보를 확인한다는 응답자도 32.1%로 많았다. 그리고 이어 취업앱을 통해 입사지원서를 제출한다(29.9%)’는 취준생이 많았다. 이외에는 취업전략과 채용트렌드를 검색한다(6.8%)’는 응답자도 소수 있었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