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올해 중소기업 신입사원 30.2% 조기퇴사, 퇴사자 최다 직군은?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09.08 09:42

 


 

 

올해 국내 중소기업에서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이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2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7.9%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들의 신입사원 평균 퇴사율은 30.2%로 퇴사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복수응답) ‘영업직이 응답률 26.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판매/서비스(19.6%) 생산/현장직(17.6%) 고객상담/TM(12.8%) IT.정보통신직(12.2%)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다.

 

신입사원들이 퇴사하는 이유 중에는(*복수응답) ‘연봉이 낮아서’(38.5%) 퇴사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5.7%) 퇴사한 비율도 높았다.

 

이외에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서(23.0%)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21.6%) 중복 입사지원 했던 다른 기업에 취업이 확정되어서(17.6%) 막상 일을 해보니 업무 강도가 너무 높아서(16.2%) 등의 사유가 많았다.

 

소수 의견으로는 야근이 많아서(7.4%) 복리후생이 만족스럽지 않아서(7.4%) 상사.동료들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5.4%) 등도 있었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86.2%직원 채용 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적합한 지원자가 없을 때에는(*복수응답) 채용기간을 연장해 지원자를 더 모집한다는 기업이 응답률 61.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계 지인의 추천을 받거나(41.5%) 사내 직원 추천(35.1%) 학교 취업정보실에 연락(18.1%)해서 추천을 받아 채용을 진행하는 경우도 많았다. 반면 9.6%의 기업은 아예 채용을 포기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입사 후 조기퇴사나 너무 잦은 이직은 오히려 경력관리에 있어 좋지 않다면서 실제 신입사원들의 조기퇴사 사유를 보면 연봉 외에 직무가 맞지 않거나 상이한 업무 때문인 경우가 많은데, 입사를 결정하기 전 지원한 직무에 대해 철저하게 분석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9.08 09:4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