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잡코리아 조사, 대기업 신입직 평균 연봉 4060만 원
  • 허이선인턴 기자

  • 입력:2018.09.03 10:49

 





올해 대기업의 대졸 신입직 초임 평균이 4000만 원대에 진입했다. 반면 중소기업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은 여전히 2000만 원대 후반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신입직 평균연봉 격차가 1300만 원대로 소폭 커졌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올해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4년 대졸 신입직 초임을 조사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주요 대기업 154개사와 중소기업 242개사가 참여했고, 초임은 기본상여금 포함, 인센티브 비포함 기준으로 조사했다.

 

대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4060만 원으로 집계됐다.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3950만 원)에 비해 2.6% 인상된 수준이다. 중소기업의 대졸 신입직 초임은 평균 2730만 원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도 동일기업의 지난해 신입직 평균연봉(2690만 원)에 비해 1.2% 인상된 수준으로 집계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신입직 평균연봉 격차는 올해 소폭 커졌다. 지난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 격차는 1260만원에 달했으나, 올해에는 1330만 원으로 오히려 소폭 커진 것.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신입직 초임이 지난해에 비해 인상되긴 했으나, 대기업 인상률이 중소기업보다 다소 높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기업 중에는 업종별로 평균연봉 격차가 있었다. 대기업 업종별로는 식음료/외식업계를 제외한 전 업종의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이 4000만 원을 넘어섰다.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대기업 업종은 기계철강으로 대졸 신입직 초임이 평균 463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금융업종이 평균 4500만 원으로 다음으로 높았다.

 

다음으로는 건설업 평균 4380만 원 석유화학/에너지업 평균 4160만 원 자동차/운수업종 평균 4150만 원 순으로 높았다. 반면 식음료/외식업종은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이 3560만 원으로 3000만 원대에 머무르며 대기업 중에서는 신입직 초임수준이 가장 낮았다.

 

 



▶에듀동아 허이선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