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2018 상반기 대졸 신입 최고령 ‘31세’… 늙은 신입사원 시대?
  • 김지연 기자

  • 입력:2018.08.28 09:08

상반기 신입사원 최고령은 31세였고, 반면에 최저령은 24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상장사 571곳을 대상으로 한 ‘2018 하반기 채용 동향조사와 함께 진행한 ‘2018 채용 트렌드조사결과다.

 

이번 조사는 2018716일부터 813일까지 한 달간 상장사 571곳의 인사담당자 대상 일대일 전화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먼저 상반기 채용한 대졸 신입 직원의 연령과 관련해 최고령과 최저령, 그리고 채용된 신입직원 전체에 대해 평균나이에 관해 물었다.

 

그 결과, 상반기 대졸 신입직원 최고령은 30.9, 최저령은 24.4세로 집계되었다. 한편 상반기 신입직원의 평균나이는 27.4세였다. 이를 소수점 한자리에서 반올림하면 상반기 실제 신입직원으로 채용된 입사자들의 최고령과 최저령, 그리고 평균연령은 각각 31, 24, 그리고 27세로 볼 수 있었다.

 

인크루트 측은 대졸 신입직의 나이가 많게는 30세를 웃돈다는 점, 그리고 같이 입사한 동기간에도 이 최고령과 최저령 조사결과를 반영하면 한 명은 20, 다른 한 명은 30대일 수도 있다는 점, 이들 사이에는 무려 7살만큼의 차이가 존재한다는 점이 특기할 만하다고 전했다.

 

한편 인크루트가 지난 2013년 당해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에 지원한 4년제 대학 졸업 및 졸업예정자를 연령별로 분류한 결과 만 30세 이상은 141214명에서 185001명으로 1년 새 31.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는 30대 지원자 수가 이미 늘어나기 시작했음을 방증하는 것.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취업난을 피해 추가 학위에 도전하거나 취업에 필요한 스펙을 쌓기 위해 휴학과 복학을 반복하다 이른바 늙은 신입사원또는 취업 장수생이 되는 현실이 그대로 드러난 것은 아닐까라며 조사 소감을 전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8.28 09:0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