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업포털 커리어, “인사담당자 73%, 스펙 뛰어나도 회사 잘 모르면 탈락”
  • 김효정 기자

  • 입력:2018.08.27 10:36
인사담당자, 지원자들의 기업 정보 파악 수준… ‘부족’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스펙이 뛰어난 지원자라도 회사에 대해 잘 모르면 탈락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인사담당자 319명에게 ‘구직자의 기업 정보 습득여부’라는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응답자의 73.7%가 ‘지원자의 자질이 뛰어났음에도 기업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생각해 탈락시킨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지원자를 탈락시킨 채용 전형은 실무진 면접(74.1%)이 가장 많았고 서류전형(20.9%), 임원면접(5.1%) 순이었다.

 

지원자들의 기업 정보 파악 수준에 대해 ‘부족하다(50.5%)’, ‘매우 부족하다(30.1%)’로 나타났다. 이어 ‘충실하다(13.2%)’, ‘매우 충실하다(6.3%)’였다.

 

지원자들에게 기업 정보를 확인하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43.3%가 ‘입사 의지가 높은 지원자를 선발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묻지마 지원자를 가려내기 위해서(28.8%)’, ‘원하는 인재상에 맞는지 평가하기 위해서(20.7%)’, ‘사업이나 산업에 대한 이해가 충분한지 알아보기 위해서(7.2%)’ 순이었다.

 

그렇다면 지원 기업 파악이 충분히 됐는지의 여부가 채용 당락에 어느정도 영향을 줄까? ‘매우(52.4%)’, ‘어느정도(41.7%)’로 대다수의 인사담당자가 지원자의 기업 정보 파악 수준을 확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자기소개서를 작성하기 전에 지원자가 꼭 챙겨봐야 할 기업 정보’에 대해 물었다. 응답자의 절반은 ‘기업의비전 및 이념(43.9%)’을 1위로 꼽았다. 이어 ‘해당 업계/산업의 현황 및 전망(35.1%)’, ‘사업영역 및 제품/서비스(12.5%)’, ‘기업의 인재상(5.6%)’, ‘기업 연혁 및 현황(2.2%)’, ‘연봉 및 복리후생(0.6%)’ 순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8.27 10:3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