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소식
  • 2022 대입개편안 발표 앞두고… 전국교육감 “발표 연기하고 입시안 다시 만들라”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08.16 16:54

  


동아일보 DB

 


교육부가 오는
17일(금) 2022학년도 대입제도의 종합적인 개편안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하루 앞선 16“17일로 예정된 대입제도 개선안 발표를 연기해 달라는 내용의 2차 성명을 발표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초중등교육의 뿌리를 흔드는 입시제도 결정 과정에서 교육감들을 정책 파트너로서 인정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하면서 교육전문가와 현장교사가 참여하는 팀을 꾸려 입시개선안을 함께 마련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전국시도교육협의회가 발표한 대입제도 개편 관련 2차 성명서 전문.

 

 

<정부가 교육개혁의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학교 현장은 변하고 있습니다. 미래 교육, 세계 교육에 발맞추기 위해 혁신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성장 과정이 평가로 이어지는 선진 교육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학생 학부모들의 지지 속에서 그 가치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의미있는 교육과정이 입시와 연계될 때 새로운 학교문화는 지속가능해 집니다. 그러므로 결과를 중시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역할은 최소화되어야 합니다. 특히 정시확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철학에 전면 배치되며, 학교 현장의 대혼란이 우려됩니다. 이는 분명히 과거로의 퇴행입니다.

 

그래서 지난 6, 전국의 모든 교육감들이 하나된 목소리를 내었습니다. 교육 당사자와 함께 교육자적 관점에서 결론을 내릴 것을 주문하였습니다. 그러나 촛불정부라 표방하는 이 정부는 초중등교육의 뿌리를 흔드는 입시제도 결정에 교육감들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있습니다. 정책 파트너로서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치논리로 교육을 뒤흔드는 행보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과 우려를 밝힙니다.

 

이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정부의 뒷걸음질 교육정책을 막기 위해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요청합니다. 교육부가 내일(17)로 예정한 대입제도 개선안 발표를 연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입시와 미래교육의 고민 속에서 실천하고 있는 현장교사들을 추천받아, 이들이 참여하여 입시개선안을 만들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정부는 입시 개혁으로 초중등교육을 견인하길 바랍니다.

 

교육부가 교육 개혁의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공교육의 정상화와 미래교육에 기준을 두어 입시제도가 마련되어야 합니다. 그러기에 교육부는 학교 현장의 안정을 위해 즉각적으로 교육전문가와 현장교사가 참여하는 팀을 꾸려 입시개선안을 함께 마련하기를 강력히 촉구합니다.

 

2018. 8. 16.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16개 시도교육청 교육감 동의, 경기교육감: 부재)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8.16 16:54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