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일본 오키나와 남부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가 우리나라의 기록적인 폭염을 식혀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9)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km 해상 부근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7/h로 북상 중이며 크기는 소형급이다.

 

현재 발생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경로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힘들지만, 대만 북쪽 해상을 지나 중국 상하이를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13일에는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390km부근 해상을 지나며 비를 뿌릴 가능성도 있다고 예측되고 있다.

 

다만 한반도에 폭염을 몰고 온 고기압대가 아직도 활성화된 상태이기 때문에 소형급 태풍 야기는 폭염에 큰 영향은 주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별자리인 염소자리를 뜻한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