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야간 아르바이트생 5명 중 2명 “새벽시간 나 홀로 근무”
  • 이자현인턴 기자

  • 입력:2018.08.09 09:47



 

야간 아르바이트생 5명 중 2명은 새벽시간 홀로 근무하며, 별도의 안전 교육도 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지난 723일부터 82일까지 야간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전국회원 3628명을 대상으로 야간 아르바이트 실태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 상당수의 야간 아르바이트생이 새벽시간 내 홀로 근무 하는 등 위험에 노출 돼 있었다.

 

전체 응답자의 40.8%가 야간 아르바이트 중 홀로 근무한다고 답했으며, 나머지 응답자는 “5명 이상 근무(23.3%)” “2명 근무(18.5%)” “3명 근무(11.6%)” “4명 근무(5.8%)”한다고 응답했다.

 

야간 아르바이트생이 꼽은 야간 알바 중 느낀 가장 큰 위험 요소는 수면부족으로 인한 무기력 상태(45.7%)”였다.

 

실제로 응답자의 39.5%가 오후 10시부터 새벽 6시까지 하루 8시간 풀타임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답해 정상 수면 시간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요소로는 취객(23.4%)” 홀로 근무하는 환경(13.4%)” 돌발 상황에 대비한 안전장치 부족(11.7%)” 사전 안전 교육의 부재(3%)” 기타(2.8%)”등이 있었다.

그러나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교육을 받은 아르바이트생은 28.1%에 불과했다.

 

한편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낮에 하는 알바 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서(29.4%)” 시급이 비교적 높아서(28.4%)“ 낮에는 알바를 할 시간이 없어서(19.8%)” 낮 알바에 이어 야간알바까지 해야 생활을 유지할 수 있어서(12.8%)” 기타(9.6%)”등이라고 말했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