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2018 한중 녹색봉사단 방한단 3년 만에 외교부 방문
  • 이자현인턴 기자

  • 입력:2018.07.18 11:38


 


 

한국국제교류재단(Korea Foundation, 이하 KF)이 주최하고 ()한중문화청소년협회가 주관하는 ‘2018 한중 녹색봉사단 사업의 일환으로, 18일 북경시 청년연합회 부주석인 중국 청년대표단 천창이(陈昶屹,CHEN CHANGYI) 단장 및 단원 100인은 3년 만에 다시 외교부를 방문하고 불편했던 양국 공공외교의 문을 활짝 연다. 또한 중국 대표단원들은 -중 공공외교를 주제로 한 강의를 청취하고 양국관계에 대해 민간차원에서 활발한 토론을 진행한다.

 

KF올해 한중 녹색봉사단 방한 초청 사업은 중국 차세대 리더인 북경시 공청단 소속 청년대표 100인을 초청하여 오는 20일까지 서울과 용인, 여주 등지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방한 첫째 날인 지난 16일에는 중국 청년대표 100인을 맞이하는 환영만찬이 진행되었다. KF의 김성인 교류이사의 환영사로 시작된 이 날 만찬에는 권병현 ()한중문화청소년협회 대표 최광진 외교부 국민외교센터장 천창이(陈昶屹, Chen Changyi) 북경시공청단 부서기 등 외교 인사들이 자리했다.

 

둘째 날에는 한중 청년 교류의 일환으로 한중청년포럼과 한중 공공외교 골든벨을 개최하여 한중 청년들이 청년과 환경보호’, ‘한중청년과 공공외교를 주제로 서로의 지식을 공유하며 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18일에는 대표단 100명 전원이 외교부를 방문하여, 공공외교 강의를 청취하고 한중양국관계를 민간차원에서 활발히 토론하면서 한중관계를 더욱 증진하는 데 있어 공공외교가 담당할 역할을 솔직하게 토론한다. 이어 경기 여주에서 숲 가꾸기 체험과 친환경 목장 낙농체험을 통해 한중 간 환경공동체 의식을 함양할 예정이다.

 

한중 녹색봉사단 사업은 매년 방한 및 방중 프로그램으로 총 2회 진행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개최된 한중 녹색봉사단 사업은 한중 우의 증진 및 환경 공동체 의식을 제고하는 한중 간 대표 공공외교 사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울러, 오는 11월에는 한국 청년대표 100인이 중국 쿠부치사막에서 북경시 공청단 청년대표들과 사막화 방지를 위한 나무심기 활동을 펼친다. 또한 북경에서는 한중청년포럼, 친환경 기업 방문을 통해 양국 청년들 환경공동체 의식을 높이고 우의를 증진할 예정이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