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기업 10곳 중 3곳은 기업 홍보를 위해 SNS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인사담당자 384명을 대상으로 기업 홍보 활동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기업 인지도 향상을 위해 회사에서 취하고 있는 홍보 방안에 대해 묻자 ‘SNS 운영(31%, 복수 응답 가능)’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보도자료26.1%로 뒤를 이었고 따로 없다는 의견도 21.7%나 됐다. 이밖에 취업/채용 박람회 참여(6.1%)’ 서포터즈 또는 홍보대사(5.2%)’ 홍보대행사 이용(5%)’ ‘TV/동영상/라디오 광고(3.4%)’ 인터뷰(1.5%)’ 순이었다. 기타로는 방문 섭외 활동이라는 답변이 있었다.

 

회사 홍보 활동 시 겪는 어려움에는 응답자의 56%비용 문제1위로 꼽았다. 저조한 홍보 효과(19.5%)’ 홍보 수단 및 방법의 한계(13%)’2, 3위를 차지했고 기업 인지도 부족(8.3%)’ 없다 or 홍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함(3.1%)’ 순이었다.

 

회사 인지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낮다(50%)’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높다’ 27.9% 매우 낮다’ 15.9% 매우 높다’ 6.3%였다.

 

인사담당자의 절반이 회사 인지도가 낮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으나, 기업 10곳 중 6곳은 사내 홍보팀 또는 홍보 담당자가 별도로 없다(61.5%)’고 답했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 입장에서 기업이나 제품 홍보를 위한 회사의 노력은 몇 점 정도일까.

 

‘2이라는 의견이 37.2%로 가장 많았고 ‘331.5%로 뒤를 이었다. ‘1’ 17.5% ‘4’ 9.1% ‘5’ 3.7%였고 ‘0이라는 의견도 1%나 됐다.

 



▶에듀동아 이자현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