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하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들(이하 취준생)은 요즘 자기소개서 작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상반기 일부 대기업에서 AI채용전형을 도입해 주목을 받았는데, 하반기 취업 성공을 위해서는 AI채용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취준생들이 많았지만, ‘정작 무엇을 준비해야 할 지 모르겠다는 취준생들도 절반이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하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및 취준생 1589명을 대상으로 취업 목표기업과 취업 준비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올해 하반기 취업하고 싶은 취업 목표기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중견기업에 취업하고 싶다는 대학생 및 취준생이 34.4%로 가장 많았다. ‘대기업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21.9%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24.1%) 공기업(12.2%) 외국계기업(7.4%) 순으로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중견기업 취업이 목표라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은 남성(38.4%)이 여성(32.2%) 보다 많았다. 최종학력별로는(졸업예정자 포함 조사) 2년대졸자(38.4%)가 가장 많았고, 이어 4년대졸자이상(36.0%) 고졸자(25.0%) 순으로 많았다.

 

대기업취업을 목표로 하는 대학생 및 취준생도 남성(29.0%)이 여성(17.9%) 보다 많았으나, 최종학력별로는 4년대졸 이상(25.0%) 학력자 중 대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응답자가 고졸자(18.8%)2년대졸자(18.1%) 보다 많았다.

 

다음으로, 하반기 취업 성공을 위해 요즘 가장 열심히 준비하는 것을 꼽아보게 하자,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을 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59.8%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지원할 기업의 사업 분야나 경영환경 등에 대한 기업분석을 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45.4%로 많았고, 이어 면접 태도나 발성 등의 면접 준비(37.5%)’전공/직무 전문성 강화를 위한 공부(32.5%)’를 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뒤이어 많았다.

 

올해 상반기 일부 대기업에서 인공지능(AI)을 채용전형에 도입한 바 있는데, 하반기 신입직 취업 성공을 위해 AI채용전형에 대한 대비가 필요할까? 잡코리아 조사 결과, 올해 하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및 취준생 10명중 6(64.8%)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현재 AI채용전형에 대비해 준비하는 것이 있다는 취준생은 5.7%로 극소수에 그쳤다. 절반 정도인 53.2%준비하고 싶으나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못하고 있다고 답했고, 41.1%대비할 생각을 해본 적 없다고 답했다.

 

AI채용전형에 대비하고 있다는 응답자의 준비방법 중에는 면접의 비언어적 표현(목소리 떨림, 시선처리 등)에서 감점을 받지 않기 위해 연습하고 있다(53.8%)’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서류전형에서 표절로 평가되지 않기 위해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을 하고 있다(49.5%)’거나 모니터를 보며 면접하는 연습을 하고 있다(22.0%)’는 응답자 순으로 많았다.

 

AI채용전형의 도입 여부가 신입직 취준생들의 취업하고 싶은 기업에 입사지원하는 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취업하고 싶은 기업에서 AI채용전형을 도입한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에서는 ‘AI채용전형이 걱정은 되지만 취업하고 싶었던 기업이라면 지원하겠다는 취준생이 59.6%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도 상관없다. 취업하고 싶었던 기업이라면 지원하겠다(36.2%)’는 응답자가 많았다. ‘AI채용을 도입한다면 취업하고 싶은 기업이라도 지원하지 않겠다는 응답자는 4.2%로 극소수에 그쳤다.

 

한편, 하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및 취준생들에게 ‘AI채용전형에 지원할 경우 우려되는 점이 있는가를 물었더니 10명 중 9명에 달하는 90.3%우려되는 점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는 지원자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제대로 평가 받을 수 있을까?’라는 답변의 응답률이 29.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지원자의 다양한 예외사항들을 기계가 제대로 평가할 수 있을까(24.0%) 인간의 직관력으로 평가될 수 있는 것이 있지 않을까(24.0%) 습관적인 표정변화를 좋지 않게 평가하지는 않을까?(11.5%)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