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석가탄신일, 불교신자 아니어도 즐길 수 있는 축제 많다?
  • 김지연 기자

  • 입력:2018.05.22 09:00
부처님 오신 날 개최되는 전국 축제 소개






 

22일(화) 오늘은 부처님 오신 날이다. 부처님 오신 날은 말 그대로 부처님의 탄신을 기원하는 날. 불교의 산지인 인도에서 음력 4월 8일을 부처님의 탄신일로 보고 기념하여 온 데 따라, 한국에서도 이를 인정하고 국가 공휴일로 지정했다. 이에 전국 방방곡곡에서는 석가탄신일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들이 풍성하게 열린다. 

 

하지만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불교 행사에는 참여하기 어려운 이들도 있을 터. 이런 이들까지 고려해, 단 하루뿐인 휴일을 즐겁게 보낼 수 있는 전국의 여러 축제들을 살펴봤다. 



 


○ 해인연등축제 2018
 

 

경기도 양평군에 위치한 사찰 ‘해인선원’에서는 지난 5월 5일(토)부터 22일(화)까지 ‘해인연등축제 2018’가 개최된다.

 

해인연등축제는 석가탄신일을 맞아 불자들이 어리석은 마음에 지혜를 밝히는 의미에서 손으로 하나하나 직접 등을 만들어 전시한 것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점점 규모가 커져서 500여점의 등을 만들어 전시하는 등축제가 되고, 큰 지역문화축제로까지 자리 잡았다. 소박하지만 정성스럽게 장엄한 500여점의 다양한 등들을 감상하면 절로 마음이 정화된다. 

 

연등뿐만 아니라 동물이나 캐릭터 등 아이들도 좋아할 법한 다양한 종류의 등이 있기 때문에 종교를 넘어서 방문해도 큰 무리가 없는 것이 특징. 

 

게다가 와플과 차가 무료로 제공된다고 하니 부처님의 자비심까지 느껴볼 수 있다.

 




○ 여주도자기축제


 

경기도 여주시 신륵사 관광지 일원에서 열리는 여주도자기축제도 22일(화)까지 진행된다. 역사, 또는 미술에 관심이 있는 가족이라면 방문해볼만한 곳. 

 

여주 도자기의 역사는 먼 옛날인 고려 왕조부터 시작된다. 중암리에서 고려백자 가마터가 발견됐기 때문. 이 가마터는 우리나라 도자기 발생의 초기상황과 변천과정은 물론 초기 백자의 편년연구에 있어 중요한 유적이다. 이 유적이 발견된 뒤로 여주는 도자기의 고장으로 자리 잡았고, 여주도자기축제도 무려 30회까지 개최되며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이번 제30회 여주도자기축제에서는 △무형문화재전 △도예명장전 △도예기능장전 △여주도자기축제 30주년 기념 전시회 등 다양한 전시뿐만 아니라 △여주전국도자접시깨기대회 △도자기 흙밟기 △나만의 도자기 만들기 △도자기 핸드페인팅 등 체험행사도 풍성하니 알찬 하루를 보낼 수 있다. 

 




○ 해운대모래축제 


 

부산에서는 22일(화)까지 세계에서 유일하게 ‘모래’를 소재로 한 친환경 테마 축제 ‘해운대 모래축제’가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2018년 해운대모래축제는 최고의 모래작가를 5개국에서 11명이나 초청했다. 또 모래조각 뒷면에는 행복을 키워드로 하여 포토존 및 관람 데크길을 조성하여 그 어느 때보다 축제를 편안하고 안전하게 볼 수 있다는 후문.

 

백사장을 캔버스 삼아 풀어놓는 모래조각 작품들과 이에 도전하며 솜씨를 뽐내는 시민 모래작품대회, 모래조각가의 등용문 샌드아티스트 경연대회, 모래 위에서 즐기는 짜릿한 썰매타기, 모래속에 숨어 있는 보물을 찾는 모래속 보물찾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또 주변에는 야경이 아름다운 마린시티,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는 삼포, 은은한 달빛 아래 산책하기 좋은 달맞이길 등 유명한 관광 명소가 많이 있어 함께 방문하면 일석이조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해운대모래축제

# 여주도자기축제

# 해인연등축제

# 연등축제

# 석가탄신일

# 부처님오신날

# 석가탄신일 축제

# 석가탄신일 행사

# 부처님오신날 행사

# 공휴일 축제

# 석가탄신일 가볼만한곳

  • 입력:2018.05.22 09:00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