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전북대학교가 외국인 유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대학원으로 인정받았다.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하는 2018 GKS 정부초청 외국인 대학원 장학생 선발 대학 추천 전형에서 11명의 합격자가 선정되는 영예를 안은 것이다.

 

 

이는 전국 2위 규모다. 서울대(9) 연세대(10) 고려대(9)보다 더 많은 학생이 선발됐다.

 

이번 정부초청 외국인 대학원 장학생에는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 학생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지역 많은 학생들이 전북대를 지원했다. 이는 전북대 위상이 아시아뿐 아니라 미국, 유럽 학생들에게도 널리 알려지고 있다는 것이다.

 

전북대는 연구중심대학으로서 세계 최고수준의 7대 연구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우수한 연구자 양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결과 전국 6위권 규모의 외국인 유학생들이 대학원에 재학 중이며, 이들에게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선발된 정부초청 외국인 대학원 장학생들은 내년에 입학한다. 교육부에서 등록금 전액 생활비 월 90만원 항공료 보험료 논문 인쇄비 정착 지원금 등 1인당 1년에 약 2000여만 원의 장학 지원을 받게 돼 안정적으로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된다.

 

윤명숙 국제협력본부장은 이번 결과는 외국인 유학생 유치뿐만 아니라 교육국제화 전략, 국제교류 활동, 외국인 유학생 교육 및 관리 지원을 통한 교육국제화역량 인증대학의 면모를 다져온 전북대의 위상이 전 세계 대학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입학에서 대학생활, 졸업 그리고 취업까지 One Stop Service의 체계적 구축을 통해 해외 유학생들이 가장 공부하고 싶은 한국 최고의 대학원으로 성장, 발전을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에듀동아 이혜민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