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인사담당자 47.4%, 불합격 이유 묻는 지원자 ‘호감’… 33.5%는 부정적
  • 신유경인턴 기자

  • 입력:2018.04.30 17:48

 



인사담당자들은 본인의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지원자를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51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6.5%탈락한 지원자가 불합격 이유를 묻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알고 보완하려는 태도를 지녀서라는 답변이 4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형식과 예의만 갖춘다면 지원자도 알 권리가 있기 때문에(35%) 회사에 들어오고 싶어 하는 의지와 애사심이 보여서(9.4%) 적극적인 성격을 지녀서(7.7%) 등의 답변이 있었다. 기타 의견으로는 면접은 쌍방이 보는 것이므로 대외비 사항이 아니라면 지원자에게 불합격 사유를 설명해줘야 한다는 답변이 있었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생각한다(33.5%)’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채용평가시스템에 대한 불신을 갖는 것이기 때문에(53.8%)’라는 응답을 꼽았다. 이어 불합격 사유를 스스로 찾지 못하고 의존적이기 때문에(25.2%) 기업과 인사담당자에게 무례한 질문이라고 생각해서(18.1% 회사 업무에 방해되기 때문에(1.8%) 순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타 의견으로는 공격적으로 묻거나 본인이 납득할만한 답을 얻을 때까지 계속 답변을 요구하는 등의 태도 때문에 부정적인 인상을 받은 경험이 있다는 답변이 있었다.

 

한편, 응답자의 57.9%실제로 채용에 탈락한 지원자가 불합격 이유를 물은 적이 있다고 밝힌 가운데, 기업에서는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지원자를 어떻게 응대했을까.

 

설문조사에 응답한 인사담당자의 절반은 지원자의 능력은 높이 평가하나 더 적합한 지원자가 있었다고 말해주었다(52.4%)’고 밝혔다. 이어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와 어떻게 보완하면 좋을지 등을 구체적으로 말해주었다(16.6%) 회사 내규상 비공개라고 말해주었다(14.5%) 회사 사정상 모든 지원자에게 기회를 줄 수 없었다고 말해주었다(13.2%) 평가표 상의 불합격 이유를 사실 그대로 말해주었다(3.4%)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전화로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질문을 받았다(56.2%, 복수 응답 가능)’고 답했으며, 질문 경로는 이메일(22.4%) 휴대폰 문자 메시지(19%) 블로그나 SNS 댓글(1.7%) 순으로 나타났다. ‘회사로 찾아왔다0.7%였다.

 

한편, 국내 기업의 42.3%만이 채용에 탈락한 지원자에게 불합격 사실을 통보한다고 답했고, ‘불합격 사실을 통보하지 않는다그때그때 다르다는 각각 34.6%23.1%였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