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일반고 유리? 특목‧자사고 불리?’ 2022 대입 개편, 경우의 수 따져보자
  • 김수진 기자

  • 입력:2018.04.11 16:42
[종로학원 오종운 평가이사의 입시 데이터] 2022 대입 개편안에 따른 고교별 유‧불리 분석


 


 

교육부가 오늘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 제도 개편 시안은 어떤 방향으로 확정되든 현 중3에게 영향을 주게 된다. 이번 시안의 내용을 토대로 공론화 과정을 거쳐 8월 말 교육개혁 종합방안이 확정된다. 그만큼 이번 시안은 고교 교육과정과 대입 제도 전반에 걸친 다양한 변화 방향을 담고 있다.

 

가장 주목을 받는 수능 절대평가와 관련된 개편 내용은 물론 국가교육회의에 공론화를 요청한 의제 중 하나인 고교학점제 기반의 성취평가제 도입 여부도 중요하게 살펴봐야 한다. 공론화 결과에 따라 현재 대입 제도의 근간을 이루는 내신과 수능, 두 체제가 동시에 변화를 맞이할 수도 있기 때문. 특히 내신과 수능, 두 요소에 함께 변화가 생긴다면 고교 유형별로도 유불리가 갈릴 것으로 예상되므로 중3 이하 학생들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어떤 안 채택되느냐 따라 운명 갈리는 일반고 VS 특목자사고

  

[1] 수능 및 내신 평가 방식에 따른 고교 유형별 유불리 비교

 

 

 


먼저 수능이 절대평가 되고, 내신이 종전과 마찬가지의 상대평가 방식을 유지한다면, 현재와 같이 학생부 중심의 수시 전형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고교 유형별로는 일반고 내신 상위권인 학생이 절대 적으로 유리하다. 반면 특목고, 자사고 학생들은 불리한 입시 구조(내신 불리, 수능 변별력 없음)가 된다.

 

반대로 수능은 상대평가하고, 내신은 절대평가 방식으로 바뀌면 내신 영향력이 사라지고, 수능 영향력은 커지기 때문에 고교 유형별로 특목고, 자사고 학생은 절대 유리(내신 불리 없음)하고, 일반고 내신 상위권인 학생들은 불리한 입시 구조이다.

 

만약 내신과 수능이 모두 절대평가화 될 경우, 특목자사고는 약간 유리, 일반고는 약간 불리한 것으로 보이고, 이와 반대로 내신과 수능 모두 상대평가이면 현재와 동일하므로, 특목고, 자사고, 일반고의 유불리가 지금과 달리 변화하는 부분은 없다고 본다.

 

 

아랍어 로또사라진다

 

한편 1, 2, 3안 모두 공통점이 있다면, 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은 모두 절대평가 등급제로 바뀌는 점인데, 이에 따른 당장의 변화는 2022학년도 수능부터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 선택에서 이른바 묻지마 아랍어 지원현상이 없어지고, 고교별로 응시자가 많은 일본어, 중국어, 한문 등의 과목 지원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다.

 
 

[2] 2018학년도 수능 제2외국어/한문영역 등급별 누적 비율 비교

 

 


 

 

, 원점수에 따른 절대평가 등급으로 바뀌면, 아랍어와 같이 생소한 과목보다는 이른바 학교에서 수업도 하고 평이한 과목이라고 선호하는 일본어, 중국어 선택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실제로 지난 2018학년도 수능에서 중국어 응시자 원점수 평균은 27.22(50점 만점), 40점 이상 비율은 27.22%, 일본어 응시자 원점수 평균은 26.34, 40점 이상 비율은 22.36%인 것과 비교하여 아랍어는 원점수 평균 14.32, 40점 이상 비율은 4.76%에 불과하였다.

 

또한 2012 교육통계 기준으로 고교에 개설된 제2외국어 과목 중 일본어 선택자는 60.3%, 중국어 선택자는 33.3% 등이었고, 2015년 서울 소재 고교 317개교 중 일본어 개설 학교수는 271개교(85.5%), 중국어는 228개교(71.9%) 등이었다.

 

 

[3] 2018학년도 수능 제2외국어/한문영역 응시인원 및 비율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8.04.11 16:42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