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엔터
  • 직장인 하루 평균 근무시간, 9시간 42분… “근로시간 단축 잘 지켜질까” 78.3%가 회의적
  • 신유경인턴 기자

  • 입력:2018.04.10 10:09




 

20~40대 사무직 직장인들의 근무시간이 하루 평균 9시간 42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오전 846분에 사무실로 출근해 9시간 42(점심시간 제외)을 일한 후, 오후 728분경에 퇴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야근하는 날을 포함 시키면 퇴근시간은 훨씬 뒤로 미뤄진다.

 

 

이는 최근 시원스쿨이 자사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저녁 있는 삶, 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해당 설문에는 20~40대 사무직 남녀 직장인 466명이 참여했다.

 

해당 설문에서 시원스쿨은 사무직 직장인들의 출퇴근시간과 야근 횟수, 야근 시 추가 근무시간 등에 대해 개방형으로 질문했다.

 

그 결과, 직장인들은 야근이 없는 날은 평균 오전 846분에 출근하고 오후 728분에 퇴근해 하루 평균 9시간 42(점심시간 제외)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주 2.2회 야근을 하는 날에는 평균 3시간 18분을 더 일해, 오후 1046분경에 회사를 나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 야근 하는 날의 추가 근무시간을 포함해 주 5일 평균 근무시간을 계산해 보면, 직장인들은 하루 11시간 9(점심시간 제외) 일하고 오후 855분에 퇴근하는 것.

 

시원스쿨의 조사 결과를 보면 상당수의 직장인들이 가족과 저녁식사는 물론 운동 등 개인 여가시간을 마련하기가 불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올해 7월부터 순차적으로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단축되면 현재보다 퇴근시간이 빨라져 저녁 있는 삶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설문에 참여한 20~40대 사무직 직장인들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 저녁 있는 삶이 가능해 진다면 가장 하고 싶은 일(*복수응답)’운동(50.6%)’집에서 휴식하고 일찍 잠들기(46.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TV보기, 음악듣기, 혼술하기 등 혼자만의 시간 갖기(38.8%) 가족과 저녁식사(13.7%) 외국어 공부(12.4%) 대학원 진학 또는 자격증 공부 등 자기계발(11.2%) 악기 배우기, 영화보기 등 취미생활 하기(3.6%)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하지만 근로시간 단축이 제대로 시행될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품는 이들이 많았다.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면 기업들이 이를 잘 지킬 것이라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78.3%안 지켜질 것이다고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은 것. 그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사업주의 마인드가 달라지지 않아서(41.2%) 눈치보기식 야근문화가 쉽게 없어질 것 같지 않아서(32.4%) 업무량이 많아서(24.0%) 정부관리 및 단속이 허술할 것 같아서(13.9%) 등을 꼽았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