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 서울대학교 교수진, 중국 사막 나무심기 봉사활동
  • 이혜민인턴 기자

  • 입력:2018.04.03 13:07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은 330()부터 41()까지 중국 내몽골 자치구 쿠부치 사막에 ‘2018 SNU 공헌유랑단-서울대 교수 중국 녹색봉사단을 파견했다.

 

쿠부치 사막은 중국의 대표적인 황사 발원지로, 산림청을 비롯한 다양한 관계기관에서도 꾸준한 나무심기를 통해 사막화 방지 사업을 진행하는 지역이다. 실제로 나무가 심어진 지역의 모래 이동량은 그렇지 않은 곳에 비해 1~5% 수준에 불과하다.

 

주로 재학생으로 구성되는 공헌유랑단은 하계 및 동계방학에 국내외 취약지역으로 떠나는 공헌단 소속 봉사단이다. 그러나 이번 공헌유랑단은 학기중 파견되는 비정기 봉사단이면서 16명 전원이 서울대학교 교수진으로 구성되었다.

 

이들은 ()한중문화청소년협회 미래숲과 협력하여 쿠부치 사막 나무 심기를 통한 사막화 방지 및 황사 예방 활동을 하고, 이를 바탕으로 차후 서울대생들의 적정기술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을 논의했다.

 

특히 다양한 전공의 단과대학 소속 교수들이 직접 활동에 참여하여 봉사 현장을 경험하고, 학제간 교류를 통한 대학의 새로운 사회공헌 모델과 실천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다.

 

안상훈 단장은 미세먼지가 건강을 위협하는 요즈음, 사막지역 나무심기는 국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환경 개선 봉사활동이라며 서울대는 교수와 학생을 막론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만큼, 지속가능한 봉사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공헌단은 서울대생들을 사회의 선한인재로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으로 적정기술의 적용, 지속가능한 봉사활동 등을 목표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8 SNU 공헌유랑단-서울대 교수 중국 녹색봉사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또는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 글로벌개발협력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에듀동아 이혜민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