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8학년도 수능] 총평 “올해도 변별력 있는 수능… 상위권·중위권 격차 벌어질 것”(유웨이)
  • 김지연 기자

  • 입력:2017.11.23 19:29






 

 

입시업체 유웨이중앙교육이 “2017학년도 수능에 비해 다소 어렵게 출제된 올해 수능은 충분한 변별력을 갖춰, 상위권과 중위권의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총평을 내놨다.

 

영역별로 보면 국어, 수학은 변별력 있게 출제되어, 1등급과 2등급 인원이 지난해와 비슷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수준으로 출제된 영어영역은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1등급과 2등급 인원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자 역시 증가하여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논술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 등의 실질 경쟁률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논술전형은 논술의 영향력이 커져, 수험생들은 논술고사에 최선을 다해 임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국어, 수학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되었지만 영어가 쉽게 출제되어 상대적으로 탐구의 비중이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과학탐구 비중이 높은 자연계열의 경우 수학과 과학탐구의 비중이 커지고, 최상위권은 국어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많다. 인문계열 상위권은 국어와 수학의 비중이, 중위권은 국어와 사탐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변별력이 있는 수능에서는 재학생들에 비해 재수생들의 득점력이 높을 것으로 보여 정시 모집에서 재수생들의 강세가 예상된다.

 

수능이 끝난 후 수험생들은 정확한 가채점을 통해 원점수 기준으로 정시에 지원가능한 대학과 수시에 지원한 대학을 비교하여 대학별 고사 응시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또한 수능 후 대학별 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가채점 기준 예상 등급컷에서 1~2점 차이 정도면 보다 적극적으로 대학별고사에 응시해야 한다.

 




○ EBS 연계 체감도는? 
 

 

2018학년도 수능 국어영역은 EBS 수능 연계교재 및 강의를 반영하여 출제했다. 2017학년도와 비교하여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되었다. 주요 특징 및 출제경향을 영역별로 보면 화법 영역과 작문 영역은 대체로 평이했으며, 문법 영역은 기존 난이도에 비해서 약간 어렵게 출제되었다. 독서 영역은 변별력 있게 출제되었다.

 

2018학년도 수능 수학영역은 다수의 문항이 EBS 수능 교재에서 연계하여 출제되었다. 2017학년도와 비교하여 수학 가형은 비슷하게, 나형은 다소 어렵게 출제되었다. 도형을 이용한 무한등비급수의 합을 물어보는 문항이 나형 19번으로 출제 되었다. 매년 출제되는 빈칸 문항이 가형 19번·나형 17번으로 통계 단원에서 출제되었으나 공통 출제되지는 않았다. 보기가 주어진 문항은 가형 20번으로 공간도형 단원에서 출제되었고, 나형 또한 20번으로 미분 단원에서 출제되었다.

 

2018학년도 수능 영어영역은 다수의 문항이 EBS 수능 교재에서 연계하여 출제되었다. 기존의 시험(대수능, 모의평가)과 마찬가지로 듣기는 평이하였고, 읽고 푸는 문제에서 고난도 문항이 출제되었다. 특히, 빈칸 추론 쓰기 문제가 다소 까다롭게 출제되었으나, 전반적인 난이도는 9월 모의평가에 비해서는 다소 쉽게 출제되었다. 

 

고난도 문항으로 분류되는 빈칸 추론과 쓰기 문항에서의 출제방식은 기존의 방식과 마찬가지로 글의 요지와 주제가 될 수 있는 어구나 어휘를 묻는 문제와 글의 흐름을 파악하면서 연결사, 대명사 등을 유의해야 풀 수 있는 문제가 출제되었다. 문법 문제(1문항, 3점)는 기존에 빈출하였던, 주어-동사의 수의 일치, 관계대명사 what, 현재 분사, 대명사와 재귀대명사의 구별, stop + ing / to 부정사의 의미 구별과 같은 문법 사항을 묻는 문제가 출제되어, 기출 문제로 공부한 수험생들이라면 어렵지 않게 풀 수 있었을 것으로 파악된다. 

 




○ “상위권, 국어와 수학이 당락 가를 것”


 

2018학년도 수능은 2017학년도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되어 상위권과 중위권의 변별력이 높아졌다. 따라서 상위권 학생들은 변별력이 떨어진 영어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된 국어와 수학이 당락을 가를 것으로 예상된다. 

 

인문계열은 국어와 수학 나형이 2017학년도 수능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되어 국어와 수학이 변수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특히 일부 경상계열에서는 수학의 반영비율이 높으므로 수학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사회탐구는 국어, 수학 비해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 결국 인문계열 상위권은 국어와 수학의 비중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자연계열의 경우 국어가 2017학년도 수능에 비해 어렵게 출제되었고 수학 가형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되었다. 따라서 작년과 마찬가지로 정시 모집에서 반영 비율이 높은 수학과 과학탐구 영역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의치예과를 목표로 하는 최상위권에서는 다소 어렵게 출제된 국어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가채점 후 원점수 기준으로 정시 모집에 지원할 대학과 수시에 지원한 대학 간의 비교분석이 필요하다. 수시에 지원한 대학보다 정시 기준으로 지원할 대학이 높은 경우, 수능 후 실시하는 대학별 고사에 응시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수시에 지원한 대학이 정시에 지원가능한 대학보다 높을 경우, 대학별 고사에 적극적으로 응시해야 한다.

 

대학별 고사 응시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수능 최저학력기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현재는 가채점을 기준으로 한 예상 등급컷이므로 자신이 지원한 대학의 등급컷 기준에서 ±1~2점정도 차이를 보인다면 채점 오차의 가능성을 두고 대학별 고사에 응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면접, 논술 등 수능 이후 실시되는 대학별 고사는 11월 넷째 주와 12월 첫째 주 토·일요일에 몰려있어 일정이 중복되는 경우가 많다. 모집 단위별로 고사 시행일이 다른 경우도 있으므로 다시 한 번 고사 시행일과 시간을 체크해야 한다. 서강대는 26일에 인문계열, 25일에 자연계열 논술을 실시하나 성균관대는 반대로 25일에 인문계열, 26일에 자연계열 논술이 실시되는 등 대학마다 계열별 시행일이 다르기도 해 주의가 필요하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장은 “학과나 단과대학별로 대학별고사 시간을 오전, 오후로 나누기도 하므로 세부 시간까지 잘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11.23 19:2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