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
  • [2018학년도 수능] 수학 난이도 “가형, 나형 92점선에서 1등급컷 형성될 듯”(광주시교육청)
  • 김수진 기자

  • 입력:2017.11.23 15:26

 



 

광주시교육청이 2018학년도 수능 수학영역에 대해 “가형은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9월 모평보다는 다소 어려운 수준으로 원점수 92점 내외에서 1등급컷이 형성될 것으로 보이며 풀이과정의 수준이 작년에 비해 어려워 평균은 다소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어 “나형은 지난해 수능 및 올해 6월 모평과 비슷한 수준이며 지난해 수능 정도의 변별력이 유지돼 원점수 92점 내외에서 1등급컷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의 분석에 따르면, 수학 가형은 기존에 출제된 문항들과 패턴이 유사하여 학생들이 한 번씩은 접해본 유형들로 문제가 구성됐다. 특히 도형과 그래프의 관련된 몇몇 문제는 기출 문항과 굉장히 유사하여 보다 손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4점짜리 문항들이 적정 수준 이상의 계산들을 요구하고 있어 고난이도 문항들을 해결하기 위한 시간 확보가 얼마나 되었는지가 관건이다. 

 

수학 가형의 킬러 문항으로 꼽히는 21번과 30번은 미적분Ⅱ에서, 29번은 기하와 벡터 교과에서 출제됐다. 광주시교육청은 “특히 29번은 공간에서의 성질을 명확하게 알고 이를 응용했을 때 정답을 도출할 것으로 예상되어 풀이가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수학 나형에서 킬러 문항으로 꼽히는 21번 문항은 수Ⅱ의 함수 단원, 29번과 30번 문항은 미적분Ⅰ단원에서 출제되었고 30번 문항은 상당히 까다로운 문항으로 출제되었다. 광주시교육청은 “신유형으로 출제된 21번 문항은 합성함수에 대한 개념과 그래프에 대한 이해가 요구되는 문항으로 출제 유형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에게 어려울 수 있는 문항”이라고 밝혔다. 

 

수학 나형의 출제경향 특징은 지난해 21번으로 출제되었던 격자점 문제가 평이한 3점 문항으로 출제된 점, 빈칸 넣기 문제가 통계 단원에서 출제됐지만 지난해 수능보다 쉬운 문항으로 출제된 점 등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11.23 15:2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