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 중앙대 강동완 전임연구원 “마리 퀴리 펠로우십” 선정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9.27 16:14

중앙대(총장 김창수)중앙대 산학협력단 전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강동완 박사가 마리 퀴리 펠로우십(Marie Skłodowska-Curie Individual Fellowship)’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마리 퀴리 펠로우십EU의 초대형 연구개발 프로젝트인 호라이즌 2020(Horizon 2020)”의 일환으로 과학적 능력이 탁월하다고 인정된 우수 연구자들의 창의적 연구에 대한 기반을 조성하고 유럽 전반에 걸쳐 새로운 첨단 연구분야를 개척하는 것을 목표로 개별 연구자에게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강동완 전임연구원은 올해 11월부터 2년간 영국 본머스대학 연구진과 협업을 통해 펠로우십을 수행할 예정이며, 동영상 또는 3D 애니메이션영상에 유화, 소묘화 등의 다양한 예술적 스타일을 부여시키는 연구를 수행한다. 강 연구원은 연구기간 중 약 185천 유로(26천만원)의 연구비(체재비 포함)를 지원받게 된다.

 

강동완 전임연구원은 2013년에 중앙대 컴퓨터공학부 박사학위(지도교수 윤경현)를 취득하였고, 2015년부터 2년 여간 영국 본머스대학 방문연구원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30 여편의 국제학술논문을 발표하고 10여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2007년부터 2014년까지 8년간 한국에서 마리 퀴리 펠로우십에 선정된 사람은 총 14명이고, 강 연구원은 2016년 지원하여 올 9월에 최종 선정되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