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대학생 10명 중 3명, “2학기 수강신청 실패했다”
  • 유태관인턴 기자

  • 입력:2017.08.31 11:01





 

2학기 수강신청을 완료한 대학생 10명 중 3명은 수강신청에 실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대학생 1384명을 대상으로 ‘2학기 수강신청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몬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2학기 수강신청을 완료한 대학생의 26.6%가 수강신청에 실패했다고 답했다. 2학기 수강신청 성공률은 73.4%, 지난 2월 알바몬 설문조사 결과 확인된 1학기 수강신청 성공률 85.1%보다 12%p 가량 하락했다. 학년별 수강신청 성공률은 1학년(72.2%) 2학년(72.4%) 3학년(73.2%) 4학년(77.3%)로 모두 비슷했다.

 

수강신청에 실패한 대학생들은 수업의 수강 정원 자체가 적다(56.6%)’는 점을 실패 이유로 꼽았다. 다음으로 수강신청 시스템 서버가 불안정해서(34.6%) 수업의 양적, 질적 문제로 학생들이 몇몇 수업에 몰려서(30.7%) 학교 측이 융통성 없게 강의 시간표를 배정해서(29.5%) 등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대학생들은 수강신청 실패로 꼭 듣고 싶은 수업을 듣지 못한 점(57.8%) 학점관리, 학습계획에 차질이 생긴 점(39.2%) 끝없는 공강으로 시간을 비효율적으로 사용하게 된 점(37.0%) 등의 피해를 본다고 답했다.

 

알바몬 조사 결과 2학기 수강신청 만족도는 전체 평균 6.6점으로 조사됐다. 수강신청 만족도 역시 지난해 6.9점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이다. 대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한 장소로는 ’(53.9%)이 가장 많았고, PC(39.2%)과 학교(4.6%)가 뒤를 이었다.

 

8점 이상의 높은 만족도를 기록한 응답자들에게 수강신청에 만족한 이유를 물었다. 이들은 계획한 과목, 교수님의 강의를 수강한 점(54.7%)’을 가장 만족한 이유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강의 시간과 공강시간을 적절히 분배한 점(45.3%)’ ‘같이 강의를 듣는 친구들과 시간표를 맞춘 점(28.1%)’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수강신청 시 대학생들이 고민하는 주요 항목은 강의일정(42.2%) 교수 및 지도 강사의 평판(35.0%) 학점을 따기 쉬운 강의인지(27.1%) 등이었다. ‘해당 과목, 학문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18.6%)은 일정, 학점 등에 밀려 4위를 기록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