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 국민대 자동차 동아리 KUST, 세계 최대 태양광 자동차 대회 출정식 가져
  • 장연진인턴 기자

  • 입력:2017.07.06 14:59


 

국민대 태양광 자동차 동아리 KUST는 2017 World Solar Challenge 출정식을 6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콘서트홀에서 가졌다. World Solar Challenge는 30여 년의 긴 역사를 가진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자동차 대회로 오는 10월 8일부터 7일간 호주에서 개최된다. 대회 참가팀들은 직접 설계하여 제작한 태양광 자동차로 총 3022km의 긴 호주 국토를 완주해야 한다. 

 


KUST는 지난 2015년 국내대학 최초로 긴 호주 국토를 완주했었던 경험을 살려 이번 대회에서는 더욱 우수한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쳤다. 차량의 무게를 262kg에서 170kg으로 대폭 줄이고, 공기저항 요소도 줄여서 구동력을 향상시켰다. 또한 100여 회가 넘는 드라이빙 시뮬레이션을 통해 성능을 높였다.

KUST 회장인 윤진영 학생은 “보통 공부라고 하면 강의실에서 한 방향으로 수업 받는 것을 생각하지만, KUST는 강의실에서 배운 지식을 현장에 접목하고 부딪혀 보는 것이 진정한 공부라고 생각한다”면서 “수업시간에 배운 강의 내용을 실(實)자동차 제작에 적용함으로써 앞으로도 자기주도적인 학습을 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경영학, 기계공학 등 인문·자연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로 구성된 KUST는 2012년 창설된 이래 ‘대한민국 친환경 자동차의 미래를 향한 도전’을 비전으로 설정하고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는 국제 대학생 창작자동차경진대회에서 전기자동차(EV) 부문 종합 1위를 기록하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에듀동아 장연진인턴 기자 edudonga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4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52%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