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윤손하 아들 연루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진상조사… 숭의초 다니는 스타 자녀 또 있다?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6.19 14:28







 

배우 윤손하가 아들이 연루된 학교 폭력 사고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힌 가운데 서울 중구에 위치한 ‘숭의초등학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숭의초등학교는 사립 초등학교로 국내 유명인사들의 자녀가 많이 다니는 것으로 잘 알려진 학교.
 

서울시교육청은 대기업 총수 손자와 배우 윤손하의 아들이 연루된 서울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섰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을 봐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숭의초등학교 사건과 관련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고 문제가 드러나면 즉시 감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특별장학(현장조사)을 통해 학교 관계자와 관련 학생 등의 진술을 받고 이를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폭력 예방과 대책을 논의하는 학교 자치기구인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의 조처가 적절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숭의초등학교는 축구선수 안정환, 개그맨 박명수, 배우 차승원, 故 최진실의 자녀 등이 재학 중이거나 재학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6.19 14:2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