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美 대학생 웜비어, 북한 억류는 1만 달러 승용차 때문?
  • 김수진 기자

  • 입력:2017.06.16 10:59

 



 

여행 차 찾은 북한에서 억류돼 1년 반 만에 돌아온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건강 상태가 사실상 ‘식물인간’과 다를 바 없어 미국 사회가 분노로 물들고 있다. 

 

웜비어는 지난 2016년 1월, ‘반공화국 적대 행위’를 명목으로 북한에 억류됐다. 당시 북한은 “웜비어가 북한 내 국제호텔의 관계자 외 출입금지구역에서 정치적 구호가 담긴 선전물을 떼려다 적발됐다”며 ‘국가전복 음모’를 적용해 노동교화형 15년을 선고했다.

 

당시 웜비어는 호텔에 붙은 선전물을 떼서 가져가려다가 바닥에 떨어뜨리고 도망간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은 "웜비어가 훔친 선전물을 친구 어머니께 가져다주려 했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웜비어는 억류 당시 "시도가 성공할 경우 친구 어머니로부터 1만 달러 수준의 승용차를 받기로 했으며 북한에 붙잡히면 자신의 어머니가 20만 달러를 받기 했다"고 진술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웜비어

# 오토 웜비어

# 북한 억류

# 북한 억류 미국인

# 미국인

# 미국인 대학생

# 식중독

# 보톨리누스

# 미국

# 트럼프

# 노동교화형

  • 입력:2017.06.16 10:5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5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43%
잘 모르겠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