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외모패권주의’ 신조어 등장…구직경험자 88% “외모는 취업스펙”
  • 이원상 기자

  • 입력:2017.05.22 13:29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얼굴패권주의’, ‘외모패권주의’라는 신조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위 ‘잘생긴’ 사람들이 현 정부의 요직을 차지하게 됐음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취업준비생들은 현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구직경험자 552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10명 중 9명 가량은 ‘외모도 취업 스펙’이며, ‘외모를 관리하는 것이 취업이나 사회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생각은 구직자들로 하여금 취업준비 기간 중 성형수술을 고려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듯 보였다. ‘취업 성공을 목적으로 성형수술을 고려했던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1%가 ‘있다’고 답한 것. 그 이유로는 ‘취업 성공률 제고를 떠나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을 불어넣기 위해’라는 답변이 36%로 가장 높았지만, ‘좋은 인상을 만드는 것이 면접장에서의 좋은 분위기를 만들 것이라고 기대했다’는 의견 또한 32%로 적지 않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성형수술을 고려했던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58%는 실제로 ‘취업성공을 위해 성형 견적 비용을 알아보거나 상담을 받아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실제로 성형수술을 한 비율은 29%. ‘아직이지만 일정이 잡혀있다’고 답한 이들도 6%에 이르렀다.

 

그렇다면 이들이 생각하는 성형 부위는 어디일까? 성형을 고려했던 응답자의 30%가 ‘눈, 코, 입 등 얼굴부위’라고 답했으며, 이어 ‘치아(27%)’, ‘피부(14%)’, ‘체중감량(10%)’ 등 다양한 답변이 이어졌다. 이어 예상 성형 비용은 ‘1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이라는 답변이 42%로 가장 높았으며, ‘300만원 이상’을 생각한다는 의견도 21%에 달했다.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이 18%,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은 10% 수준에 그쳤다.

 

취업성형에 대한 관심은 외모도 취업 스펙 중 하나로 간주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외모도 스펙이라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88%가 ‘그렇다. 미의 기준은 다를지언정 외모에 대한 자신감은 취준 시 스펙으로 작용한다’고 답했다. 이어 ‘크고 작은 성형 관리 후 취업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사례를 목격한 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55%가 ‘(목격한 적)있다’고 답했고, 이러한 경험에 힘입어 전체 응답자의 92%는 ‘외모관리가 취업 및 사회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좋은 외모가 상대방에게 긍정적인 인상을 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지만, 실제 개인 능력과는 큰 상관관계가 없다”며, “(스스로를) 매력적인 지원자로 어필하기 위해서는 외모가 아닌 능력을 통해 호소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사회를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는 설문소감을 전했다.

 

 



▶에듀동아 이원상 기자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5.22 13:29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