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험
  • 취준생 87%, ‘번아웃 증후군’ 경험했다
  • 이원상 기자

  • 입력:2017.05.22 13:26


 


 

 

취준생 10명 중 8명은 취업준비를 하며 신체적, 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증에 빠지는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 1098명을 대상으로 ‘번아웃 증후군’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들에게 취업준비를 하며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95.7%의 응답자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취업준비를 하며 받는 스트레스를 점수로 환산해 조사한 결과 10점 만점 중 평균 6.6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처럼 대부분의 취준생들이 취업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가운데 잡코리아가 취준생들의 번아웃 증후군 경험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87.3%의 취준생들이 취업준비를 하며 신체적, 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증 등에 빠지는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이 꼽은 번아웃 증후군을 느낀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길어진 취업준비 기간에 지쳐서(47.8%), 서류전형, 면접전형 가릴 것 없이 불합격 통보를 받아서(37.7%)라는 답변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나를 제외한 주위 지인들이 취업에 성공해서(24.4%) △신입사원 채용 임에도 경력 지원자를 우대하는 공고를 접해서(22.3%) △취업이 어렵다는 뉴스를 많이 접해서(19.7%) 등도 번아웃 증후군을 느낀 이유로 선정됐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취준생 10명중 4명 정도는 취업준비를 하며 적당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준생들에게 취업준비를 하며 공부와 휴식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89.9%가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적당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36.1%의 취준생들이 휴식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취업준비생들에게 취업준비 중 일주일 간의 휴식 기간이 주어지면 어떤 활동을 할지 물은 결과 △국내, 해외로 여행을 떠난다(45.1%) △아무 것도 안하고 푹 쉰다(39.9%) △영화나 공연, TV 등을 보며 취업 걱정을 떨친다(33.8%)는 답변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에듀동아 이원상 기자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5.22 13:26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