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국립민속박물관, 5월 황금연휴 맞아 ‘2017 국립민속박물관 어린이날 대축제’ 실시
  • 최송이 기자

  • 입력:2017.05.01 10:28





 

국립민속박물관은 어린이날을 맞아 5월 1일(월)부터 7일(일)까지 ‘2017년 국립민속박물관 어린이날 대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어린이날 행사는 봄방학을 맞이하는 어린이와 징검다리 연휴를 맞이한 일반 관람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7일동안 진행되는 어린이날 대축제는 3가지 주제인 △즐겁게 놀거리 △재미있게 만들거리 △맛있는 먹거리에 맞추어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직접 준비한 33개의 체험 교육 프로그램이 7일간 펼쳐진다.
 

○ 즐겁게 놀고(go)!


올해 어린이날 대축제는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 등 관람객 모두가 즐겁게 놀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동춘 서커스와 극단 상사화의 전통 인형극, 그리고 마임과 탭댄스, 마술 공연 등 눈과 귀를 즐겁게 할 다채로운 공연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어른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의 오락실’과 IT놀이터 팜피의 핸드폰 어플리케이션 AR(증강현실) 게임 ‘도깨비를 찾아라!’ 등 모두가 함께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또한 어린이들의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해 ‘초록우산과 함께 기부 방방이!’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기부 트램플린을 체험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2018년 평창에서 개최되는 동계올림픽을 알리기 위해 VR봅슬레이 체험, 아이스하키 체험 등 평창 동계올림픽 종목 연계 행사도 7일간 펼쳐진다. 어린이들이 동계 스포츠 복장을 입고 기념 촬영도 하고, 수호랑 반다비 마스코트를 찾아 인증 사진을 찍으면 작은 선물을 받는 체험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 재미있게 만들고(go)!


박물관 앞마당에서는 소원 팔찌, 귀여운 이름 머리띠, LED탱탱볼, 알록달록 바람개비 등 다양한 만들기 체험을 1000원의 재료비로 해볼 수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반다비 판화 찍기와 엽서 색칠하기, 꿈나무 손거울과 배지 만들기 등은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 맛있게 먹고(go)!


어린이 대축제를 참여하는 어린이들과 가족들에게 ‘추억의 설탕 달고나’와 ‘학교 앞 문방구 간식거리 뽑기’가 무료로 제공된다. 온 가족이 같이 즐길 수 있는 간식거리인 솜사탕, 팝콘(참가비 1000원), 츄러스, 아이스슬러시 코너(참가비 2000원)가 마련된다.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 ‘봄놀이 산 꽃밥’ 및 평창 동계올림픽과 연계해 마련된 강원도의 맛 체험 코너에서는 현장에서 바로 조리하여 더욱 맛있는 수수부꾸미, 감자떡, 메밀전병, 감자구이와 옥수수구이 등을 동시에 맛볼 수 있다.





 



▶에듀동아 최송이 기자 songi12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입력:2017.05.01 10:28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