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교육
  • 평창올림픽 성화는 로봇이 나른다 ‘휴보’ ‘크랩스터’ 출동!
  • 이채린 기자

  • 입력:2017.04.18 18:13


로봇 크랩스터(왼쪽)와 휴보. 세종=뉴시스·동아일보 자료사진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의 개막일까지 10개월도 남지 않은 가운데 로봇이 평창 올림픽의 성화(큰 규모의 경기장에서 경기장에 켜 놓는 횃불)를 전달하게 돼 화제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 성화 봉송(정중히 나름)의 경로, 슬로건, 일부 주자(경주하는 사람)들의 목록 등을 담은 성화 봉송 계획을 17일 발표했다.


평창 올림픽 성화는 10월 24일 그리스 올림피아 신전에서 채화(불을 얻음)되며 봉송이 시작돼 11월 1일 우리나라에 온다. 이후 전국 17개 시·도와 강원도 18개 시·군을 거쳐, 올림픽 개막식 날인 내년 2월 9일에 평창올림픽 스타디움(강원 평창군)의 성화대로 옮겨진다.


이후 101일 동안 성화는 7500명 손에 들려 2018㎞를 돈다. 성화 봉송 주자 중 두 개의 로봇이 가장 눈에 띈다. 제주에서 해녀들이 바닷속에서 해양수산부가 개발한 바다 탐사로봇인 ‘크랩스터’에 전달한다. 또 대전에서는 KAIST(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가 만든 휴머노이드 로봇(사람 같은 모습을 한 채 두 발로 걷는 로봇)인 ‘휴보’가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다.
 



▶에듀동아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평창올림픽

# 평창동계올림픽

# 로봇

# 휴보

# 휴머노이드

  • 입력:2017.04.18 18:13
  • 저작권자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작성자 필수
내용
/500글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많이 본 기사

AD

▶ 에듀동아 핫클릭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후 각 시·도교육감들도 나서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폐지에 대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해왔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시내 몇몇 외고와 자사고에 앞으로 5년 더 학생을 뽑도록 허락하면서 “교육부 차원에서 외고·자사고 폐지에 대한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으로 교육부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결정할지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문제를 놓고 찬반 논란도 여전히 뜨겁습니다.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에선 이들 학교가 고교 서열화를 유발해 사교육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한다면 우수인재를 교육할 방법이 더욱 줄어든다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찬성한다.
45%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한다.
52%
잘 모르겠다.
1%